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름 빼고 다 바꾼 '하이트', "대반격은 이제부터"

머니투데이
  • 오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3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 도전장·오비 수성에 전면 리뉴얼 단행…맥주 삼국지 격변 예고

이름 빼고 다 바꾼 '하이트', "대반격은 이제부터"
맥주 명가 '하이트'의 대반격이 시작된다.

하이트진로는 대표 맥주 브랜드 '하이트'를 전면 리뉴얼한 '뉴 하이트(New hite)를 내달 3일부터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뉴 하이트는 다분히 롯데를 겨냥한 측면이 강하다. 롯데주류도 같은 날 야심차게 만든 맥주 '클라우드'를 공식 공개할 예정인데 하이트진로는 여기에 맞불을 놓는다는 전략이다.

뉴 하이트는 이름만 '하이트'를 썼을 뿐 모든 것을 바꿨다. 상표 디자인뿐 아니라 제조공정까지 전 부문에 걸쳐 신제품 수준으로 리뉴얼했다.

격변하는 맥주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1월부터 독일 맥주전문 컨설팅 업체 '한세베버리지'(Hanse Beverage)와 공동연구를 진행, 탄생한 첫 성과물이다.

뉴 하이트는 세계 각국 대표맥주와 견줄 수 있는 최적의 부드러운 목 넘김을 구현하는데 집중했다. 한국인들은 맥주의 목 넘김에 유난히 주목하는만큼 알코올 도수를 4.5%에서 4.3%로 재조정했다. 미국의 버드라이트 4.2%, 1인당 맥주소비가 가장 많은 체코의 필스너우르켈이 4.4%인 것을 감안한 조치다.

제조 공정에도 큰 변화를 줬다. 청량감을 구현하기 위해 보다 안정된 빙점여과공법(Ice Point Filtration System)을 적용했다. 전 공정의 온도를 0도 이하로 유지시켜 최적의 상태에서 맥주의 불순물과 잡미를 제거해 신선함을 최대한 살렸다.

브랜드 로고 등 제품 얼굴도 싹 바꿨다. 하이트라는 브랜드명을 로마체로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으로 디자인해 청량감과 부드러움을 돋보이게 했다. 상표는 맥주 제조공정과 제품 특징을 도식화한 인포그래픽 형식으로 디자인해 한 눈에 쉽게 알아볼 수 있게 했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국내 맥주시장에서 본격 경쟁에 나서기 위해 최고 품질의 맥주로 승부하고자 대표 브랜드 하이트를 이름만 빼고 모두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