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건희 회장 귀국 직후 "세월호 사고 안타깝다"

머니투데이
  • 김포공항=정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28
  • 2014.04.17 16: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96일만의 귀국…건강상태 묻자 "괜찮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17일 오후 수행원의 부축을 받으며 김포공항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최부석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17일 오후 수행원의 부축을 받으며 김포공항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최부석 기자
해외 체류 중이던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17일 일본에서 귀국하며 진도 여객선 '세월호' 사고에 대한 안타까움을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3시30분쯤 전용기 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지난 1월11일 목적지를 공개하지 않고 출국한지 96일만의 귀국이다. 이 회장은 그 동안 하와이와 일본을 오가며 요양과 경영구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이날 평소보다 짧게 자른 머리로 수행원의 부축을 받으며 입국장으로 들어섰다. 이 회장의 왼쪽 이마에는 엄지손톱 2개를 합친 것 정도 크기의 재생테이프를 덧붙인 상태였다.

이 회장은 입국한 직후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 부회장으로부터 지난 16일 발생한 '세월호' 사고를 보고받은 뒤 "큰 사고구나.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건강 상태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팔을 흔들며 "보시는 대로 괜찮다"고 말했다.

이날 공항에는 최 실장과 이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강호문 부회장, 신종균 IM(IT·모바일) 부문 대표 등이 나와 이 회장을 맞이했다.

이 회장은 귀국 후 현안을 직접 챙길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최근 삼성에서 추진되고 있는 계열사 구조조정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은 최근 삼성SDI (690,000원 상승35000 5.3%)와 제일모직을 합병하는 등 사업재편을 추진하고 있다.

또 이 회장은 올해 경영화두로 '마하경영'을 강조해온 만큼 평소 빠른 변화와 혁신에 더욱 속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이 회장은 지난 11일 글로벌 출시한 스마트폰 '갤럭시S5'에 대한 시장 반응에 대해서도 보고받고 피드백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모더나가 먼저' 文에 러브콜 이후…국내생산 오리무중, 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