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정치 '문재인 광복 70주년 기자회견' 당내 호평 이어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7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비노·비주류 진영에서도 호응 보내 '눈길'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8·15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News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8·15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News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을 두고 당내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비노(非노무현)·비주류 진영에서도 문 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 호응을 보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문 대표는 16일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신(新)경제지도'를 발표했다. 6자회담을 속개해 북핵문제 해결로 남북평화를 도모하고, 이 토대 위에서 5·24조치 해제, 개성공단 확대,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통해 남북 경제협력을 심화시키자는 제안이다.

비주류의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7일 트위터에 "문재인 대표의 8·16기자회견을 전폭 지지합니다"라며 "일부에서 당대표보다는 대권후보 회견이 아니냐고 비난을 전제로 하는 질문을 저에게 하지만 5·24조치 해제, 금강산과 개성관광 재개 등 북에서 경제를 찾자는 회견은 우리 당론과 저와 완전 일치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도 문 대표를 옹호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문 대표의 회견을 두고 "새로울 게 없는 반복"이라는 지적에 대해 "새로운 게 없는 것이 아니라 현재 5·24조치, 금강산 및 개성관광이 중단된 상태이기 때문에 정부에 반복적으로 촉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권행보'라는 문제제기에 대해선 "저는 지난 2월 전당대회 때부터 지금까지 문 대표가 당대표에 전념해야지 대권후보로 전념하게 되면 당내 협력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을 주장해왔다"면서도 "설사 이번 회견이 대권을 의식하고 한 것일지라도 당연히 할 얘기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측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에 대한 대남 비난전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문 대표의 제안이 이뤄졌다는 비판에 대해 "을지훈련에 대한 북의 수십년된 상투적 비판에 과민반응할 필요도 없고 남북관계 개선과 경제발전을 위해서는 북과 협력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는 당연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또 다른 비주류 성향의 이상민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문 대표의 5·24조치 해제 문제는 북한의 지뢰사태에 대한 우리 당의 규탄이나 입장과는 다소 상치된 부분이 있다는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경제통일을 이루는 데 극복해야할 부분은 5·24조치 아니겠느냐. 그런 큰 비전을 제시하는 데 방도를 제안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같은 성향의 이석현 국회부의장 또한 지난 16일 트위터에 문 대표의 기자회견을 분석한 기사 링크를 첨부하면서 문 대표의 제안을 적극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뢰도발 용납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대결로 치닫는건 비이성적! 원점타격, 천배만배 단어가 난무하는 대결정책으로 얻은 것이 무언가!"라며 "5·24 풀고 선도적 대화로 위기막고 경제협력 꾀해야!"라고 썼다.

주류 진영의 목소리도 컸다. 범주류 성향의 최재성 총무본부장은 16일 페이스북에 문 대표의 기자회견 현장 사진을 올린 뒤 "오전 11시 문재인 대표 기자회견에 배석했습니다. 내용도 의지도 돋보인 기자회견이었습니다"라며 "그간의 문 대표님 회견 중에 백미였다고 느껴집니다"라고 적었다.

주류 측 원혜영 의원도 17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 대표에게 힘을 실었다. 그는 북한의 지뢰도발 사건이 터진 가운데 문 대표의 5·24조치 해제 제안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과 관련 "도발에 대한 응징과 비판은 분명하고 단호하게 할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이런 문제에 매몰돼 남북 평화기조의 정착과 교류협력의 강화라는 기조가 흔들려서는 안된다. 그것은 지혜로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