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정원 감독 "슈퍼매치 2연패, 트라우마는 없을 것"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07 1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이 슈퍼매치 패배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래도 이를 극복하고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2015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이날 수원은 윤주태에게만 4골을 헌납한 뒤 막판 뒷심을 발휘해 1골 차까지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끝내 동점골을 만들어내지 못한 채 아쉬운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서정원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슈퍼매치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해 아쉽다. 아쉽게 패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만족한다. 3-4까지 따라갈 때 몇 가지 찬스를 살렸다면 더 재미있는 경기를 만들 수 있었는데 조금은 아쉽다. 아직 2경기가 남아있는 만큼 잘 준비해서 나서도록 하겠다"고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이어 서정원 감독은 "선제골을 내줬던 게 승패에 큰 영향을 미친 것 같다. 선제골 당시 수비수 연제민이 실수를 했는데 괜찮다. 이를 바탕으로 더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후반 시작과 함께 연제민을 교체한 것은 심리적인 면에서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고 곽희주를 투입했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9월 19일 세 번째 슈퍼매치서 0-3으로 패한 수원은 이날 패배로 슈퍼매치 2연패를 당했다. 이에 대해 서정원 감독은 "슈퍼매치에서 2연패를 당한 점에 대해 트라우마는 없다.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선을 그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상 있을때 사용" 자가검사키트 언제·어디서 살 수 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