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터닝메카드·헬로카봇…'남아 완구' 전성시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3 13: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마트 토이저러스 남아완구 전문매장
롯데마트 토이저러스 남아완구 전문매장
완구 시장에서의 '남아 완구' 인기가 거센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롯데마트가 최근 3년간(2013~2015년) 완구 매출을 살펴본 결과 '남아 완구'의 매출 구성비가 매년 늘어 올해(1~11월) 들어서는 37.5%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교육 완구 및 여아 완구 등 남아 완구를 제외한 모든 카테고리의 2015년 매출 구성비가 2013년 대비 하락했다는 것을 보았을 때, 해가 거듭될수록 점차 완구 시장이 남아 완구 위주로 편중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남아 완구 위주의 매출 구성비가 나타난 원인은 최근 TV 방영을 통해 로봇이나 팽이, 자동차 등 남자아이를 타깃으로 애니메이션들이 큰 인기를 끌면서 아이들의 완구 인기 순위의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또 한 장난감을 오랫동안 가지고 놀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새로운 완구를 원하는 남자아이들의 특성과 여아 완구, 교육 완구 등 다른 카테고리에서 주목할만한 완구가 출시되지 않고 있는 것도 남자 완구 편중 현상의 한 원인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 3년간 롯데마트의 로봇 및 팽이 등을 활용한 캐릭터 장난감인 '액션 피겨' 분류의 매출은 연도별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조립/프라모델' 및 '무선조종' 등 남아를 타깃으로 한 완구들의 매출 역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이러한 남아 완구 인기 수요를 반영해 오는 25일 크리스마스까지 전점에서 '로봇대전'을 진행한다. 대표적인 상품으로 '트레인 하이퍼 엠퍼러(55*13*30cm)'를 11만원에, '또봇 기가세븐(65*17*41cm)'을 11만9700원에, '헬로카봇 마이티가드(62*13*41cm)'를 11만6000원에 선보인다.

김진욱 롯데마트 토이저러스 팀장은 "최근, 남아 완구 전성시대라고 해도 좋을 만큼 남아 완구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세계 최대 장난감 전문점인 '토이저러스'의 위상에 걸맞게 크리스마스 완구 시즌까지 상품 물량을 지속 확보해 늘어나는 고객 수요를 충족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