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T우먼+갤러리맨, 두 CEO가 '장난감'을 주목한 이유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001
  • 2016.04.25 0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효은 옛 다음부사장, 이정용 가나아트대표 3년전 의기투합…'아트토이컬쳐 2016'展 5월 4~8일

문효은 아트벤처스 대표(왼쪽)와 이정용 가나아트 대표. /사진=홍봉진 기자
문효은 아트벤처스 대표(왼쪽)와 이정용 가나아트 대표. /사진=홍봉진 기자
카카오(옛 다음커뮤니케이션, 이하 다음) 부사장 출신 여성리더와 국내 굴지의 화랑, 가나아트의 젊은 대표가 손잡았다. IT(정보기술)와 순수 예술이라는 얼핏 서로 관련 없어 보이는 두 분야 전문가들이 주목한 분야는 예술성을 지닌 장난감인 ‘아트토이’다.

◇'하나'의 인형에 따라 붙는 무궁무진 '브랜드'

국내 최대 규모인 아트토이 전시인 ‘아트토이컬쳐 2016’을 준비한 문효은 아트벤처스 대표(49·여)와 이정용 가나아트 대표(38)는 하나의 장난감을 많은 브랜드와 함께 할 수 있는 ‘확장성’ 높은 플랫폼이자 문화의 집합체로 봤다.

“어떤 인형이 입는 넥타이, 신발 등은 실제 존재하는 제품이 될 수 있습니다. 패션 등 각종 브랜드와 협업 등 확장성뿐 아니라 O2O(온오프라인 연결 사업)적 관점으로 탁월한 소재지요.” 올해 전시부터 아트토이컬쳐에 참여한 문 대표의 말이다.

문 대표는 "장난감은 '나만의 수집 문화'와 인스타그램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의 발전이 맞물려 국경을 넘나드는 파급력을 지닌 대상으로 성장했다"며 "아트토이컬쳐를 중국 등 전 세계 무대를 대상으로 한 국제적인 문화 행사로 키워나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슈퍼픽션과 LG의 콜라보레이션 작업. /사진제공=아트벤처스
슈퍼픽션과 LG의 콜라보레이션 작업. /사진제공=아트벤처스
◇예술과 대중 접점 맺어줄 '아트토이'

"1세대 화상(畵商) 분들께서는 주로 갤러리에 찾아온 고객들을 대상으로 '문화'를 소개했지요. 하지만 저는 보다 일반에 익숙한 소재로도 온·오프라인을 통해 대중과 접점을 넓히고 싶습니다. 문화적인 소통을 확장하고, 문화의 저변을 키워보자는 생각입니다."

아트토이컬쳐를 예술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킬 계기로 본 이 대표의 말이다.

그는 전설적인 화상 이호재 가나아트 회장의 장남으로 문 대표와 공동출자해 아트벤처스를 설립했다. 이 대표는 2014, 2015년 아트토이컬쳐 전시 기획을 주도했다.

두 사람은 "키덜트(Kidult·아이를 뜻하는 'kid'와 어른을 뜻하는 'adult'의 합성어로 유년기 감수성과 향수를 간직한 성인)들의 문화를 구체화한 것이 바로 '아트토이'라는 생각에 닿았다"며 "키덜트 페어 등을 통해 이에 맞는 계층의 관심을 끌어보자는 생각이 '아트토이컬쳐'의 시작"이라고 입을 모았다.

전시는 5월 4일부터 8일까지 열린다. 출품팀의 면면도 화려하다. 지난해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카카오의 ‘아트토이x캐릭터’ 공모전 아트토이 부문 대상을 받은 ‘슈퍼픽션’이 주목받는다.

슈퍼픽션'은 앞서 LG 전자 등과 협업을 하며 아트토이가 지닌 확장성을 보여줬던 팀이다.

나이키의 조단, 에어맥스 등과 협업한 유명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도 이번 전시로 보다 큰 관심을 끌 전망이다. 이밖에 초코사이다, 키타이, 데하라, 데이비드 호바스 등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120팀 200여명이 참가한다.

특히 중국 디자이너들의 작품 공개 사이트인 지쿨(ZCOOL)에 아트토이컬쳐 홈페이지가 포함됐다. 아트토이컬쳐 2016 홈페이지의 ‘좋아요’ 클릭 수는 지난 20일 오전 10시 쯤 24만명을 돌파했다. 홈페이지를 개설한 지 불과 10여 일 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