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금리 인상, 7월 또는 9월 전망"-LG硏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09 13: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연준, 브렉시트·일본은행의 추가 통화완화 여부 지켜본 뒤 결정할 것"

"美 금리 인상, 7월 또는 9월 전망"-LG硏
최근 미국 고용지표가 부진하게 나왔지만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가 6월 말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찬반 투표 등 대외여건을 지켜본 뒤 7월 혹은 9월에 올릴 수 있다는 전망이다.

최문박 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은 9일 발표한 '최근 고용지표 악화에도 미국 금리인상 전망 여전히 유효' 보고서에서 "최근 미국 고용지표 둔화에도 미국 금리 인상 계획이 크게 바뀌지는 않을 전망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경제지표 둔화는 금리 인상을 막는 요인이지만 만약 고용 개선 포화로 경기둔화가 발생했다면 임금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어 상황은 달라진다"며 "유휴 노동력이 줄고 임금상승 압력은 확대돼 경기회복세가 둔화되더라도 금리 인상 필요성은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어 "고용지표 둔화도 경기회복에 대한 의구심을 키우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반대로 완전고용 수준에 이르렀다는 인식을 확대시키며 금리 인상을 뒷받침하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며 "개별 경제지표 등락보다는 그 저변에 깔린 맥락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중요해졌다"고 했다.

최 연구원은 "미국 연준은 정책적 선택이 남아있는 상황이다. 현재 경기와 앞으로의 불안 사이에서 일종의 딜레마에 빠져있는 셈이다"며 "일단 과거에 비해 경제상황이 취약한 만큼 경기 회복세를 조금이라도 덜 훼손시키면서 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5월과 같은 고용상황 악화가 반복되지 않고 일정 부분 회복하면 미 연준은 다시 금리 인상에 나설 채비를 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시점으로 7월 또는 9월로 예측했다. 대외 불안요인이 남아 있어 당장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 연구원은 "우선 6월23일 찬반투표가 예정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경우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금융시장 혼란은 불가피하다"며 "6~7월에 결정이 예상되는 일본은행의 추가 통화완화 여부도 미 연준으로서는 주요 변수라 경과를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건희보다 '승어부'한 인물 없다"…이부진 오열 속 영결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