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보세]'히든챔피언' CEO의 줄담배

머니투데이
  • 강경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22
  • 2016.08.31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들이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 입니다.
"친분이 있는 최고경영자(CEO)를 만날 때마다 말한다. 한국 금융을 절대 이용하지 마라. 망하는 지름길이다."

김덕용 케이엠더블유 (73,300원 상승800 1.1%) 회장은 줄곧 입에서 담배를 떼지 않았다. 기자와 만나는 2시간 내내 줄담배가 이어졌다. 탄피처럼 재떨이에 꽂힌 수많은 꽁초들은 김 회장의 최근 답답한 심경을 대변하는 듯했다.

김 회장은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변대규 휴맥스 회장 등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1세대 벤처기업인으로 꼽힌다. 김 회장이 1991년 창업한 케이엠더블유는 26년이 지난 현재 통신장비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이 회사의 2013년 매출액은 3179억원(영업이익 435억원)에 달했다.

케이엠더블유가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음을 보여주는 사례가 있다. 이 회사는 100만불(김영삼정부), 3000만불(김대중정부), 5000만불(노무현정부), 1억불(이명박정부), 2억불(박근혜정부) 등 '수출의 탑'을 정권이 바뀔 때마다 수상했다. 이 회사는 2013년 중기청으로부터 한국형 히든챔피언인 '월드클래스300'에도 선정됐다.

하지만 케이엠더블유의 통신장비 수출은 2014년 이후 차질을 빚었다. 미국과 일본 등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4세대 이동통신(LTE)에 대한 2차 투자가 지연되는 업황 부진의 탓이었다.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수백억대 적자에 기록한 이유다.

그러자 케이엠더블유는 주거래은행으로부터 최근 차입금에 대해 연이율 12.3%를 내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 은행과는 수년 동안 4% 안팎의 이율로 거래해온 터였다. 이를 지난해 7%대, 최근에는 두 자릿수로 올린 것. 또 다른 은행에서는 케이엠더블유를 잠재부실기업, 이른바 '좀비기업'으로 분류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제2, 제3금융권도 아닌 시중은행에서 우리 같은 수출주도형 중견기업에 두 자릿수 연이율을 제시했다. 은행이 금융이길 포기하고 고리대금업체로 전락했다. 은행에서 돈 빌릴거면 한국에서 더 이상 기업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수년 전 우리 중견·중소기업(이하 중기)을 신음케 했던 금융권 이슈가 있었다. 통화옵션상품인 '키코'(KIKO)가 그것이다. 중기들은 당시 대기업 하청 중심의 척박한 현실 속에서도 수출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외환 손실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막'이라는 금융권의 말에 현혹돼 가입했던 키코는 오히려 족쇄가 돼 돌아와 중기들의 목을 옥죄었다.

한때 '한국의 퀄컴'이라 불리며 팹리스(반도체개발 전문회사) 업계를 이끌던 엠텍비젼은 키코로 인해 800억원 이상 손실을 본 후 코스닥에서 퇴출됐다. 국내 전자부품 업계 최초로 연간 1조원 매출액을 돌파하며 승승장구했던 디에스(DS) 역시 1400억원 가량 키코 손실을 입은 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키코 손실로 인해 법정관리 등 아픔을 겪은 조붕구 코막중공업 사장은 최근 한국기업회생지원협회를 꾸리고 거대 금융권을 상대로 한 외로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케이엠더블유 역시 키코로 400억원 가량 손실을 봤다. 본업이 아닌, 금융권 때문에 산전수전을 겪어야 했던 김 회장이 한국 금융을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햇볕 날 때 우산을 주더니, 비가 오니 우산을 빼앗더라."
[우보세]'히든챔피언' CEO의 줄담배



  • 강경래
    강경래 butter@mt.co.kr

    중견·중소기업을 담당합니다. 서울 및 수도권, 지방 곳곳에 있는 업체들을 직접 탐방한 후 글을 씁니다. 때문에 제 글에는 '발냄새'가 납니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 덕에 복서(권투선수)로도 활동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