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자발적으로 줄인다

머니투데이
  • 세종=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4 09: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 2017년도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자가관리 지원 사업 추진

/사진제공=환경부
/사진제공=환경부
어린이용품 제조 업체가 자체적으로 유해화학물질 포함 여부를 파악해, 사용을 줄이도록 정부가 지원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4일 어린이용품 제조·수입업체가 제품에 포함된 유해화학물질을 자발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2017년도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자가관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용품 제조 또는 수입업체 총 80개사를 대상으로 한다.

어린이용품 관련 업체가 제품의 유해화학물질이 포함됐는지 미리 파악하고, 제품 기획·설계부터 유통·판매까지 유해화학물질 사용 저감방안을 마련해 실천할 수 있게 지원한다.

정부는 제품의 유해화학물질 분석, 공정진단, 친환경 디자인 및 원·부자재 구매전략 제시 등을 확인해 지원을 결정한다. 세부 사항은 기업의 여건과 요구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선정한다.

참여하는 모든 기업에 대해선, 환경보건법에 따라 어린이용품에 사용이 제한된 다이-n옥틸프탈레이트(DNOP) 등 환경유해인자 4종을 비롯해 카드뮴 등 중금속 8종, 다이-2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 등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4종이 자사 제품에 포함돼있는지를 분석해준다.

아울러 개선 가능성, 이행의지 등을 검토해 선정된 일부 기업에 대해 맞춤형 집중 컨설팅을 지원한다. 집중 컨설팅은 유해화학물질 관리, 친환경 디자인 등 분야별 전문가가 직접 기업을 방문해 진단하는 시스템이다. 유해화학물질을 줄일 수 있도록 원·부자재 변경 또는 친환경디자인 마련, 화학물질 인벤토리 구축 등을 도와준다.

환경부는 2012년 15개사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약 300여 업체에 대해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자가관리 지원 사업을 했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www.keiti.re.kr)에 신청서를 내려받아 오는 31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서흥원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어린이용품의 유해물질 관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업체의 유해화학물질 관리와 저감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