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이닝 6실점' 해커, kt전 첫 패.. 어색한 하루

스타뉴스
  • 수원=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30 22: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커.
해커.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에릭 해커가 kt전 첫 패를 기록했다. 해커답지 않은 피칭을 선보였다.

NC는 3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서 5-9로 패했다.

이날 NC의 선발 투수는 해커다. kt 상대로 통산 7경기에 선발로 나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1.54다. 46⅔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실점은 단 8점에 불과했다. 나성범과 함께 'kt 킬러'로 군림했다.

시즌별로 따져보면 2015년 다승왕을 차지할 당시 kt는 처음으로 1군에 진입했다. 그 해 3경기 3승 평균자책점 1.66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2경기 2승 평균자책점 0.66으로 더 좋았다. 2년 연속 등판할 때면 모두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올해는 2경기에서 1승을 거뒀다. 6월 9일 마산 NC전서 5이닝 3실점으로 패전 위기에서 내려왔으나 타선이 6회 역전을 만들어내면서 노 디시전이 됐다.

8월 한 달간 승리가 없었던 해커는 kt를 제물로 8월 첫 승을 거뒀었다. 지난 24일 마산 kt전서 6⅓이닝 1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거뒀다. 그리고 이날 다시 kt 사냥에 나섰으나 결과가 좋지 못했다. 3이닝 6실점.

적장 김진욱 감독은 해커 공략에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해커의 슬라이더 꺾임이 아주 좋다. 스스로 무너지지 않으면 공략하기 쉽지 않다"며 "우리 타자들이 특정 구종이 좋은 데다가 제구력까지 갖추고 있는 투수 공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와 해커를 다독이고 있다.<br />
<br />
김경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와 해커를 다독이고 있다.


그만큼 kt에게는 어려운 상대가 해커였다. 이날 해커는 1회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출발했지만 2회 윤석민에게 홈런, 김동욱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3회 2사 1루에서 박경수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했다. 이 때 김경문 감독이 직접 마운드에 올라와 해커를 다독였지만 소용이 없었다. 유한준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아 동점을 허용한 다음 장성우에게 역전 적시타까지 내줬다.

4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왔지만 선두 타자 정현을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오태곤을 상대하던 도중 이민호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