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EB하나은행, 첨부서류 없이 대금 받는다 'OAT 수출이행 확인'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25 08: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KEB하나은행
/사진제공=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OAT(Open Account Transaction) 방식의 수출대금채권 매입때 선적 이행 여부를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는 'OAT 수출이행 확인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OAT 수출이행 확인 서비스'는 수출업체가 수출대금 수령을 위해 물품을 선적한 후 선적서류를 은행을 경유하지 않고 수입상에게 직접 송부하고, 은행에 전자 문서(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로 매입 신청하면, 은행은 전자무역기반시설(KTNET)을 통해 수출 이행 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다.

지금까지는 수출업체가 전자 문서(EDI)로 OAT 수출대금채권 매입을 신청하면 수출업체는 오프 라인으로 선적서류 등의 첨부서류를 제출하고, 은행도 별도의 시스템을 통해 선적 이행 내용을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서비스로 수출업체는 수출 증빙서류를 준비하는 부담을 줄이고 은행을 방문하거나 팩스, 이메일을 통해 증빙서류를 전송하지 않아도 돼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은행은 별도 시스템에서 수출 이행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없고 수출대금 채권 매입 신청 및 증빙 서류를 전자문서 데이터와 연계해 활용할 수 있으며 종이문서 보관 및 관리 부담을 줄여 업무 효율성을 높이게 됐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시행하는 OAT 수출이행 확인 서비스로 수출업체는 첨부서류의 제출 없이도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됨에 따라 수출업체와 은행 모두가 윈윈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출입기업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서비스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