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단독] 여중생 살해 남성의 딸, 공범 정황…같이 시신 옮겨

  • 뉴스1 제공
  • VIEW 15,879
  • 2017.10.06 22: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사망 좁혀지자 아버지와 수면제 과다복용…병원이송 경찰 "딸 아직 입건 안 해…참고인 조사 후 혐의검토"

=
10대 여중생을 살해하고 강원도 야산에 유기한 30대 남성 A씨가 6일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영월 야산에서 B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한 뒤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시기와 동기, 여죄 등을 조사 중이다. 사진은 조사가 진행중인 서울 중랑경찰서. 2017.10.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0대 여중생을 살해하고 강원도 야산에 유기한 30대 남성 A씨가 6일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영월 야산에서 B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한 뒤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시기와 동기, 여죄 등을 조사 중이다. 사진은 조사가 진행중인 서울 중랑경찰서. 2017.10.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자신의 딸 친구를 살해하고 강원도 야산에 유기한 30대 남성이 과거 희귀난치병을 앓으며 매스컴으로부터 주목을 받았던 이모씨(35)로 밝혀진 가운데, 그의 딸인 이모양(14)이 이씨가 시신을 차량 트렁크에 싣는 모습을 지켜보는 등 범행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양은 지난 5일 오전 이씨가 경찰에 검거된 현장에서 이씨와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씨가 지난달 30일 실종된 여중생 B양(14)을 살해하고 유기하는 과정에서 이양이 아버지인 이씨가 시신을 담은 검은색 여행 가방을 차량 트렁크로 옮기는 모습을 지켜봤다는 사실을 포착, 이양의 '공범 개연성'을 두고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양은 지난달 30일 평소 친하게 지내던 B양을 이끌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이후 다시 집 밖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양의 옆에는 커다란 검은색 여행 가방을 든 아버지 이씨가 함께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양은 아버지가 여행용가방을 그의 차량 뒤 트렁크로 옮기는 모습을 지켜봤고, 이씨가 B양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뒤에는 이씨와 서울 도봉구 도피처에 은신하면서 지냈다.

이후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가자 이양은 이씨와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했고, 5일 오전 두 사람은 의식을 잃은 모습으로 경찰에 발견됐다.

경찰은 즉시 이양와 이씨를 각각 병원으로 옮겨 치료하는 한편 정신을 되찾은 이씨로부터 B양의 유기장소를 확인, 이튿날인 6일 오전 9시쯤 영월 야산에서 훼손된 채 유기된 B양의 시신을 수습했다.

다만 경찰은 이양이 정신을 잃고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는 상황임을 고려해 이양을 입건하지는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이양이 현재 의식을 되찾은 상황"이라며 "우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혐의점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