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빅데이터로 탈세 잡는다…국세청 '빅데이터센터' 2019년 설립

머니투데이
  • 세종=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2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해 말까지 목표·계획 수립, 2019년 상반기 구축 완료 목표

빅데이터로 탈세 잡는다…국세청 '빅데이터센터' 2019년 설립
국세청이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납세 서비스에 이용하기 위해 2019년 '빅데이터 센터'를 설립한다. 이를 위해 올해 말까지 '빅데이터 도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빅데이터 활용 목표와 과제를 설정하는 등 종합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22일 국세행정개혁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빅데이터를 이용한 과학세정 구현 방안'을 발표했다.

국세청은 올해 빅데이터와 관련한 기본 계획을 마련한 뒤 내년에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구축하고 인력 확충 방안을 마련하는 등 세부 이행 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이어 2019년 상반기에는 전문가를 채용하고 시스템 구축을 완료, '빅데이터 센터'를 설립한 뒤 하반기부터 납세 서비스와 세무조사 등 세정 전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빅데이터는 대용량 데이터를 의미하는 말로, 의사 결정을 위해 대용량 데이터에서 의미 있는 정보를 추출해 활용하는 행위까지 포함한다. 세무 행정에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납세자별로 개별 관리가 가능해 그만큼 세금 탈루를 막을 수 있다.

국세청은 특히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활용해 사전 안내자료를 제공하는 등의 방법으로 성실 납세를 유도하고, 대기업·대자산가의 편법 상속이나 증여, 지능적인 역외탈세는 엄정히 대응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체계적인 빅데이터 분석·활용 기반을 구축, 납세자별 맞춤형, 통합형 서비스를 확대해 납세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과학적으로 탈세 혐의를 분석해 지능적 탈세를 철저히 차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