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22년 자율차 도로 달리고 80개 스마트시티 생긴다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30 16: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차산업혁명 적용된 미래, 어떻게 바뀌나

오는 2022년에는 자율자동차가 도로를 달리고 안전, 환경, 교통 등 도시 주요 기능이 ICT(정보통신기술)로 통합 관리되는 스마트시티가 80곳 생긴다. 또 빅데이터, AI(인공지능)을 이용해 정밀진단부터 치료까지 개인 맞춤형 의료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30일 정부가 내놓은 '4차산업혁명 대응 계획'에 따르면 2022년까지 각 부처별로 지능화 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AI,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들을 기반으로 공공 부문에서 수요를 확충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민간으로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료, 제조, 이동체, 금융·물류, 농수산업, 스마트시티, 교통, 복지, 환경, 안전, 국방 등 분야별로 중점 과제와 목표 등을 마련했다.

우선 의료부문은 의료기관 간 진료 정보 전자교류 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건강보험 수가 반영도 2022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AI,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밀 진단, 치료 시스템을 마련하고 신약개발에도 AI 등을 활용해 2022년 129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제조 분야에서는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통해 해외 생산기지가 국내로 되돌아오는 리쇼어링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근로자와 협업이 가능한 지능형 제조 로봇을 개발하고 상용화해 일자리 기회를 확보하면서도 생산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자율차, 자율운항선박, 드론 등 스마트 이동체 선도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돌발 상황에서 운전자가 개입하는 준자율자동차를 2020년 고속도로에서 달릴 수 있도록 하고 2022년 완전 자율차 상용화까지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또 자율운항선박도 개발해 운영비용을 10% 감축시키고 글로벌 선박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드론 부문도 영월 등에 거점 비행시험장을 구축하고 5년간 약 3000여대의 공공 수요를 창출해 현재 704억원 규모인 드론 시장을 1조4000억원 규모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또 전력 생산과 거래 소비 분석 등 전력서비스를 지능화하는 스마트그리드를 전국으로 확산하고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4차산업혁명을 반영한다.

금융 분야에서는 블록체인 등을 활용한 혁신적 핀테크 개발을 촉진한다. 이를 위해 기존 금융 규제 부담이 없이 일정기간 테스트할 수 있는 '금융규제 테스트베드' 운영을 강화한다. 물류분야에서는 AI,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센터 개발을 추진한다. 이 경우 화물 처리속도는 33% 향상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농수산업에서도 무인화, 과학화를 체계적으로 준비한다. 원격제어 중심의 스마트팜을 고도화하고 전국으로 확산할 방침이다. 축산업의 경우 2022년까지 전업농의 25%를 스마트화하고 수산업의 경우 약식 생산량을 현재 대비 25% 늘릴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밭농업 기계화율도 2022년 75%로 끌어올리는 등 농수산 전반을 자동화할 방침이다.

교통, 안전, 환경 등 도시 기반 시설을 스마트화하는 스마트시티도 80개로 늘린다. 기존 ICT로 시스템을 통합 관리하는데 그쳤던 u-CITY 대비 지능화 기술을 집적, 활용해 서비스 고도화도 함께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오래된 도심의 다양한 문제해결을 위해 스마트 도시 재생 뉴딜도 추진한다. 건설 장비 지능화와 모션인식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홈 확산도 이뤄진다.

또 2022년 전국 35% 도로가 스마트 도로로 바뀐다. 스마트도로란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로 자율차 교통체계 제어 등이 가능한 도로다. 또 도로 혼잡 등 교통 상황에 맞춘 스마트 신호시스템, 지능형 도로표지판도 도입된다.

복지 분야에서는 간병, 간호 로봇을 통해 노인이나 장애인들의 생활을 돕고 치매에 대한 조기 진단, 치료 돌봄 시스템을 마련한다.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시 사회취약계층을 발굴, 지원할 수 있도록 한다.

AI, IoT, 빅데이터를 통한 환경 개선도 추진된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의 경우 원인 규명과 예보 정확도를 향상하고 대응 기술 개발에 나서 오염도를 31% 감축하고 오염물질 배출량도 30% 줄인다는 방침이다. 노후한 상하수도 설비를 스마트화하고 소규모 사업장에도 IoT를 이용해 환경오염을 감시하고 환경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지능형 CCTV, 드론 자율순찰 등을 통해 범죄 검거율을 현재 83.9%에서 2022년 90% 수준으로 높인다. 이밖에 산림재해, 철도 사고, 해상 사고 등 대규모 재해 사고를 막기 위한 지능형 안전 시스템도 각 분야별로 도입된다.
2022년 자율차 도로 달리고 80개 스마트시티 생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