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CL] 수원 서정원 감독 "반전할 수 있는 흐름 놓쳐 아쉽다"(일문일답)

스타뉴스
  • 수원월드컵경기장=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1 21: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정원 감독 /사진=뉴스1
서정원 감독 /사진=뉴스1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이 반전할 수 있는 흐름을 놓쳐서 아쉽다는 이야기를 했다. 동시에 K리그1 개막 직전 패배를 당한 것에 대해선 약이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1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시마 앤틀러스와 '2018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H조 조별예선 2차전서 0-2로 졌다. 가시마 최전방 공격수 가나자키 무에게 연속 2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이로써 수원은 이번 시즌 첫 패배를 당했고, 가시마에 밀려 H조 2위로 처졌다.

경기 종료 후 서정원 감독은 "홈에서 승리를 거두고 싶었는데 아쉽다"며 " 공격 쪽에서 분명 반전을 할 수 있는 흐름이 있었는데 잡지 못했다"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다음은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과 일문일답.

- 경기 총평.

▶ 홈에서 승리를 거두고 싶었는데 아쉽다. 수비에서 부족했던 것 같다. 공격 쪽에서 분명 반전을 할 수 있는 흐름이 있었는데, 아쉽다. 앞으로 계속 가다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 다음 경기 페널티킥 키커는 여전히 데얀인가.

▶ 데얀뿐 아니라 염기훈 등 좋은 키커들이 많다. 컨디션에 따라 키커를 지정하는데, 상황에 따라 여전히 데얀이 페널티킥 키커가 될 수 있다.

- 공격진에 대한 평가.

▶ 우리 공격 선수들이 상대 선수들을 공략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옆쪽에서 계속 흔드니 좋은 기회가 났다고 생각한다. 바그닝요도 좋은 기회가 있었고, 전반이나 후반 분명 좋은 흐름이 있었는데, 그것을 잡지 못해 무엇보다 아쉽다.

- 실점 상황에서 상대 선수들을 쉽게 놓쳤다.

▶ 아쉬운 부분이다. 정비가 되어 있고 수적인 우위 상황에서 실점했기 때문에 그 점을 짚고 넘어가야 한다. 우리 선수들이 그 부분에 대해 다시 점검하고 훈련할 생각이다.

- 다음 가시마전 준비.

▶ 일본에 가서는 설욕을 하고 싶다. 문제점이 됐던 부분들을 보완할 것이다. 상대가 잘했다기 보다는 우리가 실수해서 졌다고 생각한다. 일본 원정에서 강한 점을 보였던 것만큼 잘 준비하겠다.

- K리그1 개막 직전 패배를 당했는데, 약인가 독인가.

▶ 분명 약이 된다. 시즌 준비 시간이 짧은 부분도 있다. 경기에 초점을 맞춰 준비를 해왔고, 새로운 선수들도 많다. 우리가 생각했던 색깔을 아직 내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경기를 하면 할수록 새로운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이 하나가 될 것이다. 개막에 있어 오늘 경기는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계기로 만들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