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올해 수소전기차 159대에 36억원 보조금… "울산에 최대 60대"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0 0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제는 수소전기차 시대]광주·경남·울산등 7개 시도에 구매 인센티브… 정부 "2020년 1만대 보급 목표"

[편집자주] 수소전기차가 일반인들에게 공식 판매된다. 수소전기차는 최고의 친환경차이자 4차산업혁명의 집결체이다. 또한 반도체를 이을 한국경제의 차세대 먹거리이다. 머니투데이는 수소전기차에 대한 대표적인 세가지 오해를 풀어나가는 것으로 ‘수소전기차 시대’기획을 시작한다. 수소전기차 100만대 시대를 앞당기는데 우리의 미래가 달려 있다는 판단이다.
올해 수소전기차 159대에 36억원 보조금… "울산에 최대 60대"
수소연료전지 전기자동차(FCEV, 이하 수소전기차) 인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야심 차게 선보이는 2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 시판이 임박하면서다.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전기차인 넥쏘는 세계 최장 항속거리, 세계 첫 자율주행 시현 등 수소전기차의 역사를 새롭게 쓰는 차. 정부도 넥쏘의 인기몰이를 바탕으로 올해를 수소전기차 민간 보급의 원년이 되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 수소전기차 보조금은 35억7500만원다. 대당 2250만원씩 159대에 보조금 혜택이 주어진다. 지방자치단체가 별도로 지급하는 보조금이 1000만~1250만원을 더하면 6890만~7220만원인 넥쏘의 실제 구매가는 3390만~3970만원으로 낮아진다. 여기에 취득세 감면(200만원) 혜택도 주어진다.

다만 수소전기차 보조금은 지자체에서 예산집행이 이뤄져 사전에 예산이 배분된 일부 지자체에서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해는 △강원(5대) △광주(26대) △경남(27대) △대전(5대) △서울(4대) △울산(60대) △충남(3대) 등 7개 시·도가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이다. 보조금 조정 과정에서 발생한 차액 6억5000만원(29대 규모)은 광주와 경남, 울산 등 수요가 많은 지자체에 추가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를 기점으로 수소전기차 민간 보급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그동안 민간에서 구매할 만한 수소전기차가 없다 보니 불용예산이 발생해 예산 확대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넥쏘 판매가 증가하면 분위기가 전환될 것이라는 것.

2013년 공공기관·지자체에 최초로 5대 보급된 수소전기차는 △2014년 7대 △2015년 41대 △2016년 73대 △2017년 51대 등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77대가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 정부는 수소전기차를 2020년까지 1만대, 2022년까지 1만5000대 보급하는 것이 목표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민간을 대상으로 한 보조금 확대가 필수적인데 그동안 소비자에게 매력적인 차모델이 없어 보급에 애로가 있었다”며 “넥쏘 판매가 본궤도에 오르면 보조금 확대 등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핵심 조건인 충전소 인프라 구축에도 나선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의 수소 충전소는 △서울 2개소 △대구 1개소 △인천 1개소 △광주 1개소 △울산 2개소 △경기도 3개소 △충남 1개소 △경남 1개소 등 12개소에 불과하다.

환경부와 지자체가 손잡고 올해 210억원(국비 105억원)을 투자해 △광주 1개소 △대전 1개소 △울산 1개소 △강원 2개소 △충남 1개소 △경남 1개소 등 7개소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올해는 민간 충전 사업자에게도 처음으로 직접 보조금을 지원한다. 1개소당 정부가 15억원을 지원하고 사업자가 15억원을 투자해 3개소를 늘린다. 정부는 2020년까지 100개소, 2022년까지 310개소의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정부는 수소 충전소 확대를 위한 규제개혁에도 나선다. 2016년 CNG(압축천연가스)·LPG(액화석유가스) 충전소와 융복합 형태 및 패키지형 수소 충전소 설치를 허용하는 규제 특례를 도입했으며, 현장의 가장 큰 애로로 꼽히는 보호시설 및 충전기간 이격거리를 합리적으로 완화할 계획이다

내년까지 총 85억원을 투자해 패키지형, 융·복합형 수소 충전소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수소 농도센서와 저장용기, 급속 냉각장치 등 핵심부품 기술개발에 연간 35억원을 지원해 수소충전소 기술 국산화율도 현재 40%에서 80%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기술개발·실증 등 전주기에 걸쳐 정부 정책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충전소 등 인프라 확대에 대한 정책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