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월드컵] '카바니 멀티골' 우루과이, 포르투갈 2-1 제압..프랑스와 8강전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01 04: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바니 /AFPBBNews=뉴스1
카바니 /AFPBBNews=뉴스1
우루과이가 에딘손 카바니의 멀티 골에 힘입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버틴 포르투갈을 제압했다. 오는 6일 프랑스와 8강전을 치르게 됐다.

우루과이는 1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서 2-1로 이겼다. 1-1로 맞선 후반 17분 카바니의 골이 승부를 갈랐다.

이로써 조별 예선부터 4전 전승을 거둔 우루과이는 오는 6일 오후 11시 프랑스와 8강 맞대결을 펼친다. 반면 1승 2무로 B조 2위로 올랐던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 첫 패배를 당하며 8강행이 무산됐다.

이날 우루과이는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카바니와 수아레즈를 세운 우루과이는 미드필더에 왼쪽부터 벤탄쿠르, 베치노, 토레이라, 난데스를 배치했다. 4백 수비 라인은 락살트, 고딘, 히메네스, 카세레스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무슬레라가 꼈다.

이에 맞서는 포르투갈은 4-4-2 포메이션. 최전방에 게세스와 호날두가 나서는 포르투갈은 왼쪽 측면부터 미드필더에 조앙 마리오, 아드리엔 실바, 윌리암 카르발뉴, 베르나르두 실바를 배치했다. 4백 수비 라인은 왼쪽부터 라파엘 게레이로, 조세 폰테, 페페, 리카르두 페레이라 순. 골문은 루이 파트리시우 골키퍼가 지켰다.

전반 7분 만에 우루과이의 선취골이 나왔다. 단 한 번의 역습 기회를 살렸다. 왼쪽 측면에서 수아레즈가 올려준 크로스에 카바니가 몸을 날리는 헤딩 슈팅을 날렸다. 이 슈팅은 포르투갈 파트리시우 골키퍼를 지나 그대로 포르투갈 골문으로 들어갔다. 카바니의 이번 대회 2번째 골이었다.

실점한 포르투갈은 동점 골을 노렸다. 전반 17분 윌리엄 카르발류의 슈팅이 나왔지만 우루과이 수비수 몸에 맞고 나갔다. 포르투갈의 볼 점유가 이어졌지만 우루과이의 두 줄 수비에 고전했다. 전반 31분 문전 바로 앞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호날두가 직접 차봤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포르투갈은 계속해서 우루과이 진영을 향해 공격했지만 득점은 쉽지 않았다. 전반 37분 게데스의 슈팅이 나왔지만 힘을 싣지 못했고, 호날두의 돌파마저 태클로 저지됐다. 전반 추가 시간 우루과이 카바니의 슈팅이 이어졌지만 무위에 그쳤다.

전반을 뒤진 채 끝낸 포르투갈은 후반 10분 만에 동점 골을 넣었다. 게레이로가 올려준 코너킥을 페페가 강한 헤딩 슛으로 연결하며 득점했다. 전반 고전했지만 1-1을 만들었다.

카바니(오른쪽)의 결승골 순간 /AFPBBNews=뉴스1
카바니(오른쪽)의 결승골 순간 /AFPBBNews=뉴스1


하지만 우루과이는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후반 17분 카바니가 벤탄쿠르의 패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이어갔고, 이 슈팅은 또다시 포르투갈 골망을 흔들었다. 2-1, 다시 1점 차 리드를 잡았다. 득점 직후 우루과이는 벤탄쿠르 대신 크리스티안 로드리게스를 투입해 미드필더에 변화를 줬다. 실점한 포르투갈도 아드리엔 실바를 빼고 리카르투 콰레스마를 넣었다.

포르투갈는 결정적인 기회를 날렸다. 후반 24분 우루과이 무슬레라 골키퍼가 잡지 못해 흐른 공을 베르나르두 실바가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골대를 넘어갔다. 이 장면 이후 포르투갈은 게데스 대신 안드레 실바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우루과이도 부상당한 카바니를 빼주고 크리스티안 스투아니를 넣었다.

이후 포르투갈은 공세를 펼쳐봤지만 우루과이의 탄탄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까지 우루과이를 계속 몰아쳤지만 결국 득점을 뽑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