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악의적 소문에 인사 불이익도"…성희롱·성폭력 '2차 피해' 심각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1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공부문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 접수사건 45%가 2차 피해

이지혜 디자이너
이지혜 디자이너
#공공부문 모 기관에 재직중인 A씨는 직장 상사의 상습적인 신체 접촉을 견디지 못하고 인사담당자인 B씨에게 상담을 했다. 그러나 B씨는 오히려 상담내용을 가해자에게 알렸고, 다른 직원들에게 A씨에 대한 험담을 했다. 이에 A씨는 여성가족부 신고센터에 B씨의 2차 가해행위를 신고했고, B씨는 회사의 중징계 처분을 받게 됐다. 해당 기관은 향후 2차 가해행위에 대한 명확한 징계 기준도 마련하기로 했다.

A씨의 사례처럼 성희롱·성폭력 사건의 피해자가 악의적 소문, 인사 불이익 등에 시달리는 '2차 피해'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3월8일부터 7월16일까지 '공공부문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건을 분석한 결과, 총 266건 중 2차 피해를 신고한 경우가 절반 가까운 119건(45%)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2차 피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성희롱·성폭력사건을 무마하는 등 기관에서 사건처리를 부적절하게 한 경우가 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악의적 소문(28%) △해고·퇴사 등 인사 불이익(14%) △보복·괴롭힘(12%) △협박을 포함한 가해자의 역고소(8%) 순이었다.

정부는 2차 피해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원을 이어나가고, 관련 입법도 서두르겠다는 방침이다.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추진 점검단은 2차 피해가 신고 되면 해당 기관에 사실 조사와 피해자 보호 대책 수립을 요청하고, 법률·상담 전문가들과 함께 기관을 방문해 컨설팅도 하고 있다.

점검단 단장인 이숙진 여가부 차관은 "사업주나 기관장이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뿐만 아니라 사건 해결 이후에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 국회 계류 중인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개정 법률안이 연내에 개정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국회와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