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복의 기쁨-망국의 설움…문화로 되새기는 후손들

머니투데이
  • 배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4 15: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광복절·임시정부수립·위안부 기림일 등 역사적 의미 담은 콘서트·뮤지컬·전시 잇따라

15일 광복절과 내년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등을 기리는 음악·공연·전시가 국내외 곳곳에서 열린다. 선조들의 나라 잃은 설움과 광복의 기쁨을 다양한 문화콘텐츠로 승화해 후손들이 그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올해로 73주년을 맞는 광복절의 '광복'은 '빛(光)을 되찾다(復)', 즉 국권을 되찾았다는 의미다. 1945년 8월15일 일본이 연합국에 항복하면서 한반도가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3년 뒤인 1948년 8월15일에는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돼 정부수립일도 함께 기린다. 또한 내년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그날의 정신을 잊지 말자는 목소리가 다양한 행사를 통해 울려 퍼진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광복절 역사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광복절 역사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15일 오후 2시 '광복절 역사콘서트'를 개최한다. 박물관장의 해설과 독립군의 용맹스런 기상을 역동적인 실내악 공연으로 꾸민다.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굴한 '독립군가'와 안중근의 '옥중가'를 현대적 기법으로 재해석하고 작곡가 정율성의 ‘연안송’을 풍성한 울림으로 펼친다.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각광받고 있는 바리톤 이응광을 특별 초청해 박물관 클래식공연단과 함께 연주한다. 박물관은 정부수립 70주년을 맞아 특별전 ‘그들이 꿈꾸었던 나라’도 열고 있다. 해방부터 정부수립까지 3년간의 이야기를 담은 전시로, 오는 12월2일까지 이어진다.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포스터/사진제공=쇼노트, 육군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포스터/사진제공=쇼노트, 육군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청년들의 치열한 삶은 뮤지컬로 탄생한다. 항일 독립 운동의 선봉에 섰던 신흥무관학교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신흥무관학교'가 다음달 9일부터 23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개최된다. 전 재산을 처분하고 만주로 망명해 무관학교를 설립한 선각자들과 조선·일본·만주 등 각지에서 찾아온 무관들과 무관학교가 배출한 수많은 투사들의 항일무장투쟁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린다. 건군 70주년과 신흥무관학교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기획된 작품으로 현재 군복무중인 배우 지창욱, 강하늘과 가수 성규가 참여한다.

'2018 레지스탕스 영화제' 포스터
'2018 레지스탕스 영화제' 포스터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는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법통을 이어가자는 취지로 음악제·영화제·문학제 등 3가지 축제를 기획했다. 지난 6월 '콘서트&오페라 백년의 약속'을 개최한 데 이어 다음달 6일 '2018 레지스탕스영화제'를 연다. 국내 최초의 역사 영화제다. 오동진 집행위원장은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진정한 독립 투쟁의 뜻을 기리는 선동적인 영화들을 전면에 배치할 것"이라며 "각자 고귀한 이유를 가지고 투쟁하고자 했던 대중들의 이야기가 담긴 의미 있는 영화들을 발굴해 다양한 국가·세대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영화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음달 6~10일까지 서울극장에서 진행되며, 총 4개 섹션으로 나눠 20여 편을 무료 상영한다. 오는 11월엔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문학제 - 백년의 약속'도 열릴 예정이다.

'소녀를 위한 아리랑' 포스터./사진제공=국립국악원
'소녀를 위한 아리랑' 포스터./사진제공=국립국악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씻지 못할 상처와 아픔을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은 공연도 펼쳐지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14일, 이하 위안부 기림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첫 해인 만큼 그 의미가 특별하다. 국립국악원과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14일 오후 8시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소녀를 위한 아리랑'을 공연한다. 주최 측은 "이번 기림의 날의 취지를 알리기 위한 공연"이라며 "전통 음악과 무용, 아리랑을 통해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알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연은 할머니들의 소녀 시절을 회상하는 '꿈꾸는 소녀 - 강강술래'로 시작해 '넋풀이', '구음시나위', '살풀이춤' 등을 선보이며 할머니들의 한과 아픔을 달랜다. 위안부 할머니들이 살고 있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는 2013년부터 2014년까지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유품들과 할머니들의 그림을 전시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맞아 지난 13일 한정판으로 발매된 LP 음반 '이야기해주세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맞아 지난 13일 한정판으로 발매된 LP 음반 '이야기해주세요'
지난 13일에는 위안부 기림일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기념하는 한정판 LP 음반 '이야기해주세요'가 발매됐다. 2012년과 2013년에 나온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프로젝트 앨범 '이야기해주세요' 1·2집 중 이효리, 이상은 등이 부른 10곡을 추려 LP로 냈다. 지난 2015년 여성가족부 주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학생·청소년 작품 공모전 최우수상 작품인 '꽃잎에 가려진 얼굴 없는 슬픔'을 표지로 썼다.

미국 오프브로드웨이 극장에서 다음달 2일까지 공연하는 창작뮤지컬 '컴포트 우먼'(Comfort Woman: A New Musical)./사진=디모킴 뮤지컬 공장 페이스북
미국 오프브로드웨이 극장에서 다음달 2일까지 공연하는 창작뮤지컬 '컴포트 우먼'(Comfort Woman: A New Musical)./사진=디모킴 뮤지컬 공장 페이스북
해외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작품이 펼쳐지고 있다. 위안부 참상을 그린 창작뮤지컬 '컴포트 우먼'(Comfort Woman: A New Musical)이 지난 2015년 첫 선을 보인 후 3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올랐다. 지난달 27일 미국 뉴욕의 유명 오프브로드웨이 극장 플레이라잇츠 호라이즌스에 있는 '피터 제이 샤프 시어터'에서 개막해 다음달 2일까지 총 60회 공연을 이어간다. 1941년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도쿄의 공장에 일자리가 있다는 말에 속은 조선인 소녀 '고은'이 인도네시아의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같은 처지의 소녀들을 만나는 내용을 뮤지컬로 그려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