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손태승 행장…신상훈 사외이사 사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2018.11.08 1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우리은행 이사회, '회장·행장 1년 겸직' 결정…신상훈 제외 전 사외이사 모두 지주사 이사회 참여

image
손태승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신설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에 내정됐다. 지주사 이사회는 대표이사 회장을 맡게 될 손 행장과 기존의 우리은행 사외이사들로 구성될 예정인 가운데 신상훈 사외이사는 물러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8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어이 같은 내용의 우리금융지주 지배구조 방안을 결의했다.

겸직 기간은 약 1년이다. 지주사 출범 이후 2019년 사업연도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는 2020년 3월까지 지주사 회장과 은행장의 겸직 체제를 유지하되 이후에 분리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이사회는 별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구성하지 않고 손 행장을 지주사 회장 후보로 내정했다.

우리은행 이사회는 그간 사외이사들만 참석한 사외이사 간담회를 수차례 개최해 회장·행장 겸직을 비롯한 지배구조 문제를 논의한 결과, 지주 설립 초기에는 현 우리은행장이 지주 회장을 겸직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우리은행 이사회 관계자는 "지주가 출범하더라도 우리은행의 비중이 99%로 절대적이어서 당분간은 우리은행 중심의 그룹 경영이 불가피하고, 카드·종금의 지주 자회사 이전과 그룹 내부등급법 승인 등 현안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지주·은행간 긴밀한 협조가 가능한 겸직체제가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주사 이사회는 현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들을 중심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이사회는 "지난 2016년 민영화시 과점주주 매각의 취지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과점주주인 한국투자증권 추천으로 우리은행 사외이사를 맡아왔던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은 물러나고 대신 이 자리는 한국투자신탁운용 부회장을 역임한 정찬형 사외이사가 맡게 될 예정이다. 신 전 사장은 일각에서 신설 금융지주사의 회장 후보로 거론되기까지 했지만, 이 같은 논란에 부담을 느껴 자리를 고사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손 행장은 12월 28일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새롭게 설립되는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