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라·제주지역 한파·폭설로 우편물 배달 차질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28 1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전 11시 전라 15곳, 제주 3곳…재개시 시한성우편물 우선 배달

한파와 폭설로 전라·제주 일부 지역 우편물 배달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는 28일 오전 전라·제주 일부 지역 폭설 및 도로결빙으로 배달이 정지된 상태이며, 일부 섬 지역은 선편 결항으로 우편물이 배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오전 11시 기준 배달정지 우체국은 전라지역의 경우 해남북평, 영광, 함평, 나주, 장흥, 우수영, 진도, 사가, 영암우편집중국, 송지, 남악, 무안, 해제, 고창, 고창해리 등 15곳이며, 제주지역은 제주우편집중국, 모슬포, 한림 등 3곳이다.

우본은 기상 및 지역 상황에 따라 배달 재개 시 시한성 우편물은 자동차로 배달하고, 배달정지 등을 결정한 우체국에서는 고객에게 안내문자 등을 발송, 혼선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상상황으로 우편물 배달이 어려운 집배원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귀국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강성주 우본 본부장은 “기상상황에 따라 일부 지역은 우편물 배달이 지연될 수 있다”며 “국민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충남·전라도 서해안에는 대설특보가 발효,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