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잠실야구장'시설공사 완료...관람객 편의·안전 대폭 강화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루 및 3루측 관람석 약 6000여석 전면 교체, 조명타워 램프 484개 교체

잠시야구장 환경 개선 후 모습./사진=서울시 제공
잠시야구장 환경 개선 후 모습./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2019프로야구 잠실 개막전(3월 23일)을 앞두고 잠실야구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프로야구를 관전할 수 있도록 약 28억원을 투입해 야구장 시설물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공사를 완료했다.

사업소는 "우선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노후잔디 교체 등 그라운드 성능개선 작업을 완료했다"며 환경개선 작업과 함께 성숙한 관람문화를 위한 '클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업소는 잠실야구장 조명타워의 노후된 램프와 안정기 교체를 통해 조도를 높이고, 안정성을 확보해 쾌적한 프로야구 관람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관람객들의 안전과 테러방지를 위해 야구장 내외곽에 CCTV 60대를 추가로 설치했다.

또, 프로야구 관람객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프로야구를 관전할 수 있도록 1루 및 3루 관람석 6000여석을 전면 교체했으며 관람석 2층 및 중2층의 노후 철재 난간을 강화유리로 교체하고, 관람석 통로 및 계단 바닥을 정비해 관람객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미관을 개선했다.

한편 사업소는 쾌적한 프로야구 관람문화 조성을 위해 오는 26일에 2019 프로야구 두산과 키움 경기가 펼쳐지는 잠실야구장 내외곽에서 송파경찰서 등 관련기관과 합동으로 '클린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박영준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소장은 "저희 사업소에서는 시민들께서 쾌적한 환경에서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노후된 시설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며 "2019프로야구 시즌에도 많은 시민들이 잠실야구장을 찾아오셔서 보다 쾌적한 시설에서 야구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