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폐휴대폰 가져오면 놀이터가 생겨요” LGU+,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8 09: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테라사이클과 고객 참여형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 전개…용산·마곡사옥, 전국 33개 직영점 수거함 설치

조중연 LG유플러스 고객가치그룹장, 에릭 카와바타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리차드 펄 테라사이클 CAO(최고 관리 책임자) , 박형일 LG유플러스 CRO 전무(사진 왼쪽부터)가 27일 진행된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전개 기념식에 참석, 수거함에 휴대폰을 반납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조중연 LG유플러스 고객가치그룹장, 에릭 카와바타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리차드 펄 테라사이클 CAO(최고 관리 책임자) , 박형일 LG유플러스 CRO 전무(사진 왼쪽부터)가 27일 진행된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전개 기념식에 참석, 수거함에 휴대폰을 반납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함께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8일 밝혔다.

테라사이클은 전 세계 21개국에 진출한 폐기물 업사이클링(Up-cycling) 전문 기업이다.

LG유플러스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 수거함이 설치돼 휴대폰과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는 물론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소형청소기 등의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한다. 가정 내 폐휴대폰, 소형 전자제품 등을 직영점에 전달한 고객에게는 증정품으로 U+5G 친환경 장바구니을 제공한다.

테라사이클은 직영점 내 수거된 물품을 9월까지 주기적으로 관리한다. 수거물품 중 플라스틱은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 블럭박스로 업사이클링돼 환경 유해성 인증 완료 후 10월 중 아동복지시설에 기증된다. 플라스틱을 제외한 금속부분은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KERC)을 통해 가공, 재활용되고 창출된 수익은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한다.

지난 27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에릭 카와바타(Eric Kawabata)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기념 행사를 가졌다.

하 부회장은 "통신사가 환경 문제 해결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 후 테라사이클과 함께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에 나서게 됐다”며 “안 쓰는 휴대폰이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는 뜻 깊은 캠페인에 동참해 기쁘고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 가지고 환경경영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