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하이닉스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 조성에 1.2조 투입..장비국산화율·일자리↑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8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생펀드·상생협력센터 설립·상생프로그램 추진·공동 R&D 등 지원방안 확정

SK하이닉스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 조성에 1.2조 투입..장비국산화율·일자리↑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에 대한 정부 심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1조2200억원이 투입되는 협력업체 상생과 반도체 생태계 강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SK하이닉스 (104,000원 상승1500 -1.4%)는 일단 △상생펀드 조성(3000억원) △인공지능(AI) 기반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6380억원) △공동 연구개발(R&D)(28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2022년 착공 예정인 첫 반도체 팹(FAB) 기공에 맞춰 반도체행복펀드 2000억원, 지분투자펀드 1000억원 등 상생펀드 3000억원을 조성, 성장 가능성이 있는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관련 기술혁신기업에 지원한다. 주로 사업 자금 무이자 대출과 스타트업 자금 지원, 중장기 지분 투자 등의 재원이 활용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또 AI 기반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상생협력센터(가칭 'WeDoTech 센터')' 설립과 ‘상생프로그램’ 진행에 6380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는 산단 내 대중소기업의 창업연구공간과 회의실, 교육장 등으로 활용될 상생협력센터 설립과 반도체 특화 안전 교육시설 및 에너지 저감 인프라 구축 등에 480억원을 사용한다.

여기에 미래 AI∙사물인터넷(IoT) 기반 생태계 조성과 반도체 역량 강화를 위한 상생프로그램 진행에 10년간 5900억원(연간 590억원)을 지원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국산화 지원(연간 360억원) △반도체∙AI 벤처 창업 육성(연간 80억원) △반도체 인재 육성(연간 100억원) △협력사 고용 지원(연간 10억원) △환경·안전·보건 지원(연간 30억원) △산업보안 등 경영지원(연간 10억원) 등이다.

SK하이닉스는 아울러 협력업체 공동 R&D 지원에도 10년간 2800억원(연간 280억 원)을 배정한다. 그간 기술 잠재력이 높은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매년 3개사를 선정해 상생협력 프로그램인 ‘기술혁신기업’을 운영해 왔다. SK하이닉스는 첫 팹(FAB) 기공에 맞춰 기술혁신기업 대상 기업을 두 자리 숫자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정기 홍보담당 상무는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기반이 될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되면 현재 20% 수준인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이 더 올라갈 것"이라며 "남은 절차를 잘 마무리해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FAB)을 건설하는 반도체 특화 산업단지를 만드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날(27일) SK하이닉스가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에 신청한 산업단지 특별배정 요청안이 지난 15일 실무위원회를 거쳐 26일 본 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으로 2만5000명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실제로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팹 4개 운영에 1만 2000 명(팹 1개당 3000명), 지원부서 인력 3000 명 등 1만5000명을 새롭게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함께 입주할 50여개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도 약 800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또한 산업단지 조성과 팹 건설을 위한 건설사의 직접 고용 인원도 200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이천은 본사기능과 R&D·마더팹(Mother FAB) 및 D램 생산기지로, 충북 청주는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로, 용인은 D램·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 및 반도체 상생 생태계 거점으로 3각축을 구축해 중장기 성장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