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우디 왕세자 만난 정기선, 합작조선소 사업 얘기 나눴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19.06.27 13: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사우디 외교부 SNS
방한 중인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과 단독면담한 사진이 공개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외교부는 27일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두 사람이 함께한 사진을 공개하고 "상호 투자 뿐 아니라 킹살만 조선산업단지에서의 기회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연배가 비슷한(정기선 부사장 1982년생, 왕세자 1985년생) 두 사람은 이미 킹 살만 조선산업단지 사업을 통해 사실상 연을 맺은 상태다.

2021년 완공되는 이 조선소 건설에는 약 5조원이 투입되는데 현대중공업의 참여 지분율은 10%이며 아람코가 50%다. 정 부사장은 아람코와 조선소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을 이끌어낸 2015년부터 해당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왕세자는 '사우디 비전 2030' 주요 프로젝트에 대한 한국 기업의 기여로 현대중공업의 킹 살만 조선소 건설 참여를 언급할 정도였다. 조선 기술 초기 단계에 있는 사우디로서는 세계 1위 조선사 현대중공업의 도움이 절실하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