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상자산 규제 강화… 빗썸 등으로 투자자 몰리는 이유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VIEW 7,553
  • 2019.07.24 1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각사
국내외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사이트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조짐이 보이면서 투자자들이 대형 거래사이트로 갈아타고 있다. 벌집계좌 사용금지, 자금세탁방지 의무 등 규제가 현실화되면 대형 거래사이를 몇 곳을 제외하면 다른 거래사이트는 문을 닫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25일 암호화폐 통계사이트 코인마켓캡 등에 따르면 빗썸은 전세계 거래사이트에서 30위권에 머물고 있다. 업비트가 40위권에서 그 뒤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코인원은 80위권으로 100위내를 유지하고 있지만 과거보다 순위가 많이 떨어졌고 코빗은 아예 순위권에 들지 못했다. 벌집계좌 등을 운영하고 있는 중소 거래사이트는 거래가 줄면서 순위권에 밀려난지 오래됐다.

일부 중소 거래사이트는 지난해 자체 코인을 발행하며 거래량을 늘렸다. 한때 빗썸 등을 위협하기도 했지만 낮은 수익률과 잦은 사고로 투자자들의 신뢰를 잃었다. 특히 중소 거래사이트들이 사기 등 투자자 피해가 끊이지 않으면서 투자자들이 상위권 거래사이트에 몰리고 있다. 여기에 최근 암호화폐 시장을 비트코인 등이 주도하면서 알트코인 중심의 중소 거래사이트가 더욱 힘을 잃고 있다.

중소거래소들은 기획 사기 등 투자자 피해가 끊이지 않아 외면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현 장세는 비트코인 등 주요 암호화폐들이 주도하고 있어, 검증되지 않은 알트코인을 주로 상장했던 중소거래소들이 힘을 못 쓰고 있다.

반면 빗썸, 업비트 등 대형 거래사이트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자금세탁방지 권고에 대비해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신설하는 등 규제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또 안정적으로 실명계좌를 사용하고 있어 규제가 강화돼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반면 대부분 가래사이트는 자금세탁방지 등 강화된 규제에 적극 대응하는 곳이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업계는 앞으로 자금세탁방지, 투자자 보호 등 관련 규제가 강화되면 대형 거래사이트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될 것으로 전망했다. 거래사이트 관계자는 "자금세탁방지 등 규제 강화 움직임에 적극 대처하지 못하는 거래소는 향후 지속적인 운영이 힘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투자자들이 일부 대형 거래사이트로 이동하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말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