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서경덕, DHC TV에 "동북아 역사책 보낼 테니 공부 하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인턴기자
  • 2019.08.14 1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DHC TV "서경덕 교수 중심으로 DHC 상품 불매운동 전개되는 것은 유감"

image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SNS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DHC TV 입장문 발표에 "제대로 역사 공부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14일 서 교수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DHC TV가 자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했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DHC TV는) 입장문에서 '한국 미디어는 어디가 어떻게 혐한이고 역사왜곡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하지 않았다'며 '프로그램과 상관없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를 중심으로 DHC 상품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에 서 교수는 "늘 극우 기업들은 항상 나를 걸고 넘어 진다. 내 활동이 이젠 두려운가 보다"라며 "나에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하니 나도 DHC TV측에 내 입장을 전달해 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DHC TV측에 "역사 공부를 제대로 하라"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역시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 된 '역사교육'에서 시작된다"며 "일본에서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못 받은 패널들이 나와 떠들어 대는 이야기들이다 보니, 하는 얘기마다 늘 주변국들의 뒷담화와 역사왜곡 뿐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에 대한 역사왜곡 뿐 아니라 이들은 난징대학살 부정, 즉 중국에 가해한 역사까지도 왜곡하는 집단이었다"라며 "이를 중국 네티즌에게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서로가 힘을 모다 동북아의 역사를 파괴하는 일본 DHC를 이젠 아시아에서 추방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 교수는 끝으로 "지금까지 잘 해왔듯이 우리도 다함께 힘을 모았으면 한다"면서 "야마다 아키라 대표님! 동북아 역사에 관련한 올바른 책을 곧 보내드릴 테니 부디 공부 좀 하시고 출연자들을 섭외해 달라"고 일침을 가했다.
일본 DHC TV 방송화면/사진=유튜브 채널 'DHC TV' 캡처
일본 DHC TV 방송화면/사진=유튜브 채널 'DHC TV' 캡처

앞서 일본 화장품 회사 DHC 자회사인 DHC TV는 혐한 방송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에 DHC코리아는 DHC TV가 한국인을 조센징으로 비하하고 일본이 한글을 배포했다는 식의 역사 왜곡발언을 한 것에 지난 13일 "DHC TV 발언에 동의하지 않으며 혐한방송 중단을 본사에 요청할 것"이라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DHC TV는 이날에도 극우인사를 출연시켜 "불매 운동하는 한국 사람은 어린이 같으며 도리어 손해만 볼 것"이라며 조롱했다.

또 14일 자사 웹사이트에 공개한 야마다 아키라 사장 명의의 공지문에서 "자사 보도는 혐한이 아닌 사실에 근거한 것이며 불매운동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전날 DHC코리아의 사과문에도 불구하고 혐한보도를 이어가겠다는 모양새다.

현재 국내 주요 온오프라인 매장과 화장품 유통사들은 DHC 제품 판매를 사실상 중단한 상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