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니세프 만난 이낙연 "도움받은 한국, 주어진 의무 다하겠다"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2019.08.25 16: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 총리, 포어 유니세프 사무총장 접견 "북한 인도적 지원, 정치상황 무관하게 추진돼야"

image
이낙연 국무총리/사진=김휘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사무총장을 만나 "수원국이었던 한국이 이제는 공여국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정부는 주어진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포어 유니세프(UNICEF, 국제연합아동기금) 사무총장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유니세프가 반세기 이상 전쟁과 빈곤, 기아, 질병, 가정해체 등 다양한 위험에 노출된 아동들의 보호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한국동 유니세프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포어 사무총장은 "한국정부가 아동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유니세프 활동을 적극 지원해줘 감사하다"며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 추진과정에서 유니세프와 협력해 영양, 보건, 교육, 위생 등 분야 협력을 확대시킬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한국은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을 뛰어넘어 아동, 여성 등 취약계층 지원에 관심이 크다"며 "ODA(공적개발원조) 또는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사업에 아동과 여성분야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정부가 지난해 6월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구상을 출범했는데 유니세프가 참여하고 지지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논의했다. 포어 사무총장은 "대북한 인도지원 관련 사업계획 예산과 국제사회 공여액간 큰 차이가 있다"며 "북한내 취약계층의 영양과 보건상황 개선에 한국정부와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대북한 인도지원은 정치상황과 무관하게 추진돼야 한다는게 한국정부 입장"이라며 "유니세프의 경험과 조직을 활용한 대북지원이 가능한 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