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수소경제-친환경차 육성,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희망"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8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지역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희망을 주게 될 것"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9.08.12.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9.08.12.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울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공장 기공식에 참석해 "수소경제와 친환경차 육성을 향한 울산의 도전은 지역경제와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희망"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울산은 2030년까지 수소차 50만대의 제조와 6만7000대의 자체 보급을 목표로 ‘세계 최고의 수소도시’가 된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부품공장 신설로 수소차에 이어 전기차 생산플랫폼도 갖추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규제혁신 노력이 더해진다면, 울산의 경제는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며 "지역 청년들에게도 일자리와 희망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대모비스가 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해외사업장을 국내로 복귀시켜 울산으로 이전했다. 5개의 자동차 부품기업도 함께 돌아온다"며 "오늘 울산의 유턴 투자가 제2, 제3의 대규모 유턴 투자를 이끌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국가 경제를 위해 국민과 기업이 뜻을 모으고 있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우리 스스로 우리 경제를 지키자는 의지와 자신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저는 오늘 국민 여러분과 기업이 만들어주신 우리 경제의 희망을 보았다"며 "새로운 미래를 향한 우리의 발걸음을 그 누구도 늦출 수 없다. 정부는 국민과 함께, 그리고 지역과 함께, 대한민국의 경제활력을 반드시 되살려내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