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평등한 랩(Rap) 뽐내봐!" 서울시교육청, '이퀄리티 랩스타' 개최

머니투데이
  • 조해람 기자
  • 2019.10.13 0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종 6인은 공식 음원발매까지…유튜브에 에피소드 업로드도

image
'이퀄리티 랩스타' 포스터/사진=서울시교육청
학생들이 직접 성평등을 주제로 랩 노래를 만드는 대회가 열린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중·고등학교 학생 및 '친구랑' 등록 청소년이 직접 '성평등 랩'을 만드는 '이퀄리티 랩스타(Equality Rapstar)' 대회 참여 신청을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이퀄리티 랩스타'는 학생들이 많이 듣는 랩 가사에 성차별과 혐오표현이 많다는 문제의식에서 기획됐다. 스쿨미투와 성차별 문제를 올바르게 성찰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도 있다.

'이퀄리티 랩스타'에 선발된 학생 랩퍼 후보 50명은 먼저 성평등 연수를 받는다. 연수에서는 성평등의 개념과 힙합 내 성차별 사례를 배우고, 랩 비트를 만드는 기술 등도 익힌다.

이어 50명 중 최종 랩퍼 6명을 선발해 스쿨미투와 성평등 교육과 관련된 현장을 방문한다. 최종 랩퍼 6명은 프로듀서와 만나 주제별 음원을 2곡 녹음하고 행사 초청 공연에도 참가한다. 최종 랩퍼들이 녹음한 음원은 12월중 멜론·지니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에 정식 발매 및 유통될 예정이다.

'이퀄리티 랩스타'가 진행되는 과정은 오는 11월 말부터 내년 1월까지 8주 동안 매주 2~3편씩 유튜브에 업로드된다.

참가를 원하는 서울 중·고등학생 및 '친구랑' 등록 청소년은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의 참가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helpschool@sen.go.kr)로 보내면 된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14일부터 '이퀄리티 랩스타'와 함께 다음 카카오톡 플랫폼을 통해 '학교 내 성평등 문화 확산' 공익 캠페인도 진행한다. 캠페인에서는 다양한 온라인 게임과 총345명에게 지급되는 경품 이벤트, 모바일 기능을 활용한 Q&A 서비스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혐오 문화와 성차별 문화에 익숙해져 버린 학생들에게 이번 '이퀄리티 랩스타'가 성차별·성폭력 없는 학교 문화를 만들기 위한 새롭고 창의적인 방식의 시도가 될 것"이라며 "더불어 이번 온라인 공익 캠페인을 통해 서울시교육청이 안전하고 신뢰받는 학교 내 성평등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