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현대모비스, '5G 커넥티드카 기술교류 시연회' 가져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2019.10.22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5G C-V2X·주행 데이터 실시간 전송 기술 등 구현…5G 자율주행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 협업 확대

image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제공=KT
KT (27,250원 상승150 -0.6%)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해부터 5G(5세대 이동통신)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KT와 현대모비스가 1차 협력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 개발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은 총면적 약 34만평 규모로 국내기업 주행시험장 중 유일하게 자율주행 연구개발이 가능한 첨단주행시험장을 포함하고 있다. KT는 지난 12월 이곳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기술을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1차 개발 완성 과제는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 과제.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은 이동통신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이번 교류회에선 1차 과제를 기반으로 한 5G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했으며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급정거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율주행차량내 센서 데이타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이다.

KT는 안정적 V2X 자율주행 시연을 위해 5G 기반 보행자용 정보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5G 단말과 기지국과의 QoS 최적화 기술, 정보보안을 위한 기업전용망 기술 등을 적용했다.

특히, 이날 시연했던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을 접목했다. 전방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차량간 통신(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로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시 지연시간과 전송속도를 상황에 따라 최적화 하는 통신기술을 함께 적용해 자율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과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 김성운 현대엠엔소프트 연구소장을 비롯한 각사 유관 임원들이 참석했다.

정윤식 본부장은 “향후 자율주행차 내 컨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했다.

장재호 소장은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고 사고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