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경제투어 후속조치…내년 로봇예산 28% 확대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19.12.04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열린 '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을 이용한 작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3.22/사진=뉴스1
정부가 내년 로봇분야에 올해 보다 28% 늘어난 1327억원을 편성해 제조·서비스로봇 보급을 확대하고 핵심부품 국산화를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대구 북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찾아 이같은 내용의 로봇산업 발전방안 후속조치를 발표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경제투어 후속 차원에서 마련됐다. 당시 대구 경제투어에서 발표된 로봇산업 발전방안의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필요한 지원방안을 찾기 위한 자리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과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이승호 대구광역시 경제부시장,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로봇산업 발전방안은 한국을 2023년까지 글로벌 4대 로봇산업 강국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3대 제조업 중심 제조로봇 확대 보급 △4대 서비스로봇 분야 집중 육성 △로봇산업 생태계 강화 등 3대 정책과제를 제시한 내용이다.

정부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제3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후속조치를 추진 중이다. 내년에는 로봇분야 예산으로 올해(1036억원)보다 28% 증액한 1327억원을 편성해 국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내년 본격적으로 협동로봇 등 500대 이상의 제조로봇 선도보급을 추진한다. 민간 주도 보급을 위해 렌탈·리스 서비스도 시범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업종별·권역별 수요기업을 찾아가는 '제조로봇 전국투어 설명회'는 분기별 1회로 정례화한다.

물류, 의료, 돌봄, 웨어러블 등 4대 서비스로봇도 중점 육성한다. 내년 1180대 보급이 목표다. 의료로봇 특화센터도 3곳 구축할 계획이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로봇산업 생태계 노력도 지속한다. 로봇 보급사업을 통해 국산부품을 국내외 로봇에 적용하는 실증과제를 추진하는 등 로봇핵심부품 국산화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협동로봇 설치인증 단속 유예조치, 신제품 표준 개발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산업부는 "고용부와 협의를 통해 기업의 애로를 최소화할 수 있게 하겠다"고 답했다. 또 표준과 관련해선 국가기술표준원이 올해 중 '지능형로봇 표준화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정부는 앞으로 4년간 로봇산업 발전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해 한국이 글로벌 4대 로봇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며 "산업부, 대구시, 유관기관 및 로봇업계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행사 참석자들은 대구 달서구 에스앤에스텍을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기술개발 추진 현장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에스앤에스텍은 반도체 공정 핵심소재인 블랭크마스크 생산업체다. 현재 일본산 블랭크마스크가 국내 수요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수석은 업체 관계자와 간담회에서 "지난 5개월 동안 정부는 핵심 소재·부품·장비 수급 안정화를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 왔다" 며 "에스앤에스텍과 같은 핵심소재 개발 최일선에 있는 강소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