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홍콩 이어 신장, 미중 갈등의 최전선으로 급부상

  • 뉴스1 제공
  • 2019.12.04 1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산당 신장에 대규모 수용소 건설하고 인권 유린 자행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신장 위구르족 위치도 - 유튜브 갈무리
신장 위구르족 위치도 - 유튜브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홍콩에 이어 신장위구르 자치구가 미중 갈등의 최전선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이 홍콩인권법을 제정한데 이어 신장인권법도 추진하고 있어 미중의 충돌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 미하원 압도적 표차로 신장인권법 통과 : 3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을 개선키 위한 법률을 표결에 붙여 찬성 407대 반대 1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의 골자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을 탄압한 인사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물론 이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것이다.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 편집장은 전일 “미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 대한 특별법을 마련하고 있다. 만약 이 법이 제정될 경우, 미국 정치인 등 관련자들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장을 두고 미중의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 독립운동 이후 대규모 수용소 건설해 탄압 : 2013년 신장에서 독립을 추구하는 세력들이 일반 시민을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중국 공산당은 신장의 독립운동을 저지하기 위해 대규모 수용소를 설치하고 말을 잘 듣지 않는 위구르인을 감금하고 있다.

UN에 따르면 수용소에 약 100만 여명의 위구르인들이 감금돼 있다.

이후 신장은 인권유린의 전시장이 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길거리 곳곳에 얼굴을 인식할 수 있는 카메라를 설치하고 위구르족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을 비롯해 국제사회는 중국의 위구르족에 대한 탄압을 비판하고 있다.

◇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 : 앞서 미국은 홍콩인권법을 제정, 중국을 자극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홍콩인권법에 서명함으로써 법이 발효되자 중국은 격분했었다.

홍콩인권법은 미국이 홍콩의 자치 수준을 1년에 한 번 평가하고 홍콩의 자유를 억압하는 인물을 제재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미국이 홍콩인권법을 제정하자 중국은 미군함의 홍콩입항을 금지하는 한편 미국의 인권단체에 대한 탄압에 돌입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 무역협상 연내 타결 물 건너가 : 이에 따라 연내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물 건너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은 12월 15일까지 무역협상이 타결이 되지 않을 경우,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전망이다.

미국은 오는 15일부터 1560억 달러(약 180조원)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