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 '셀토스' 열풍 이을 다음차는?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12.05 1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기아자동차가 연 최대 30만대 생산체제를 갖춘 인도공장 준공식을 5일(현지시간) 진행했다. 이곳에서 기아차는 첫 모델로 '셀토스'를 생산한 데 이어 2020년 2개의 신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그래픽=김지영 디자인 기자
기아자동차가 세계 4위 자동차시장인 인도에 최대 연 30만대 생산이 가능한 공장을 완성했다. 기아차는 이 공장의 첫 생산 모델로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셀토스'를 띄운 데 이어 신차 2종을 다음해 선보여 현지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기아차 (41,600원 보합0 0.0%)는 5일(현지시간) 오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州) 아난타푸르에 위치한 인도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 주수상,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박한우 기아차 사장,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을 비롯한 현지 주정부 관계자, 기아차 임직원 등 540여명이 참석했다.

박 사장은 인사말에서 "2년 만에 인도공장을 성공적으로 완공할 수 있었던 건 주정부 관계자와 임직원들의 지원 덕분"이라며 "첫 생산 모델 '셀토스'의 성원에 감사드리고, 신차 출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도 SUV 1등한 '셀토스'…생산량 2만8000대 늘린다"


지난 8월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열린 '셀토스' 양산 기념식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지난 8월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열린 '셀토스' 양산 기념식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는 2017년 4월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와 인도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같은 해 10월 착공했다. 지난 7월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셀토스' 생산을 시작으로 가동에 들어갔다.

기아차 인도공장의 첫 생산·판매 모델인 '셀토스'는 지난달까지 총 4만649대가 판매됐다. 11월에만 1만4005대가 팔리면서 기아차는 인도 내 톱(TOP)4 브랜드에 올랐다. '셀토스'는 SUV 차급 중 1위에 올랐다.

공장이 본격 가동된 지난 7~11월 총 4만8625대가 생산됐다. 인도 내수는 4만649대, 수출은 6155대가 이뤄졌다. 현지 판매 호조에 따라 기아차는 올해 3만6000대였던 '셀토스' 생산 목표를 6만4000대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다. 현재 공장 생산 체제는 2교대로 가동 중이다.

기아차는 다음해 현지 맞춤형으로 신규 개발한 RV(레저용차량) 2개 모델을 생산·판매한다고 알렸다. 상, 하반기에 각각 '프리미엄 MPV'(다목적차량)과 '소형 엔트리 SUV'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도에서 RV(레저용차량) 특화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 잡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2020년 인도 '델리 모터쇼'에 기아차 신차 뜬다"


기아차 인도공장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인도공장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는 '프리미엄 MPV'를 다음해 2월에 열릴 '델리 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한다고 소개했다. 이 차량은 인도 상위 계층을 겨냥한 최고급 MPV 콘셉트로 개발될 예정이다. 세련된 디자인과 새로운 IT(정보기술) 사양도 대거 적용된다.

내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점검에 들어간 '소형 엔트리 SUV'는 인도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중동 등 신흥 시장을 공략한 모델이다. 인도 내에선 최대 판매 차급 중 하나인 SUV-로우(Low) 시장에서 경쟁할 전망이다.

여기에 기아차는 자동 긴급 구조, 차량 위치 추적, 원격 시동 등 첨단 커넥티드 서비스를 차량에 적용키로 했다. 젊은 층을 겨냥한 편의·안전 사양을 탑재해 경쟁업체와 차별화에 주력한다는 것이다.

또 판매와 서비스 등 고객 접점 채널에서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구매 문의와 시승, 차량 인도 및 고장 수리 등 고객들이 자동차를 구매·운행하는 전 과정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채널이 신규 도입될 예정이다.

업계 최초 핀테크(Fintech) 기반의 온라인 판매 채널 구축, 증강 현실 차량 매뉴얼, 원격 진단 통한 수리 지원 등도 제공된다.

오프라인 판매·서비스 망도 확대한다. 기아차는 올해 전국 160개 도시에 265개의 오프라인 망을 구축한 데 이어, 다음해 50여개 추가 거점을 확보할 계획이다.

모빌리티 신사업 발굴도 이어진다. 지난 3월 인도 1위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인 '올라'(Ola)에 6000만달러(약 713억원)을 투자한 기아차는 온디맨드(on demand) 시승, 차량 구독 등 사업 발굴을 이어가기로 했다.

인도 2위 차량 공유 업체인 레브(Revv) 와의 협업도 추진해 모빌리티 서비스에 맞춘 차량 공급, 차량 관리 등 통합 플릿(fleet) 솔루션 제공도 준비 중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인도공장에서 내년 年 16만대 생산할 것"


기아차 인도공장 전경.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인도공장 전경. /사진제공=기아차
이번에 준공된 기아차 인도공장은 216만㎡ 부지에 세워진 연간 최대 생산능력 30만대 규모를 갖춘 공장이다.

신규 공장인 만큼 첨단 시설이 대거 적용됐다. 공장 용수 100% 재활용 시스템과 450대 이상의 로봇 자동화 설비가 탑재됐다.

또 스마트 태그를 활용한 차종·사양 자동 인식 시스템을 통해 설비를 효율화하고, 도장공장 내 로봇 모니터링 체계를 적용해 설비 상태를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이 접목됐다. 향후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 생산까지 고려한 생산라인 설계도 이뤄졌다.

앞서 기아차는 60%에 달하는 인도의 수입 완성차 관세율을 해결하고, 현지 고객에 맞춘 모델 개발 등을 위해 현지 생산거점 확보를 추진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인도공장에서 내년에 신규 2개 차종 생산을 바탕으로 16만대 수준을 생산하는 목표를 세웠다"며 "향후 3년 내에는 최대 30만대 생산체제 가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