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백악관 "중국과 합의 근접…기술탈취 안 막으면 결렬"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07 05: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이 구매할 미국산 농산물 규모 놓고 이견"…중국 "미국산 돼지고기·콩 관세 철회할 수도"

래리 커들로 백악관 NEC(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래리 커들로 백악관 NEC(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미국 백악관 핵심 참모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가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이 기술탈취 방지 등의 조건을 수용하지 않으면 합의를 거부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제참모인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합의가 임박했고, 11월 중순보다 협상 타결에 근접한 상황"이라며 "차관급 협상단이 주요 쟁점에 대해 매일 집중적인 논의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거래가 아니라면, 미래 (기술) 탈취를 막는 조치에 대한 보장이 없다면, 이행 절차가 좋지 않다면 우리는 (협상에서) 떠나겠다고 여러 차례 말해왔다"며 "대통령은 만일 우리가 이행과 보증을 얻지 못한다면 우리는 (합의를 위해)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협상에 임의의 마감시한은 없다"면서도 "그러나 12월15일은 우리가 (대중국) 관세를 부과할지 말지에 있어 매우 중요한 날짜라는 사실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오는 15일까지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1560억달러(약 18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15%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해왔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15일 대중국 추가관세가 예정대로 발효되느냐'는 질문을 받고 "두고 봐야 할 것"이라며 "15일 무슨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세 철회의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농산물 거래 규모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양측이 중국이 구매할 미국산 농산물의 규모를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미국산 돼지고기와 대두(콩)에 대한 관세를 철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