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운하 북콘서트서 "청와대 하명 수사는 거짓 프레임"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2019.12.09 21: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9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전시민대학에서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라는 제목의 저서 출간을 기념하는 북 콘서트를 열고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을 둘러싼 자신의 입장 생각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자신의 출판 기념회에서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은 검찰과 자유한국당, 보수 언론이 만든 거짓 프레임이라고 비판했다.

황 청장은 9일 오후 대전시 중구 선화동 대전시민대학 식장산홀에서 열린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북콘서트에서 "하명 수사나 청와대의 선거개입 수사라고 명명하는데 이는 가공의 거짓 프레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청장은 "검찰은 있지도 않은 하명 수사와 선거개입 수사로 억지로 꿰맞춰 언론에 흘리고 보수 언론은 여론 몰이를 통해 정부를 공격하고 있다"며 "(둘의) 이해관계가 맞는 것인데 이는 적반하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명 수사라고 하면 제가 하명을 받은 책임자인데 한 차례도 (청와대에서)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며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을 불리하게 하려면 망신주기 소환 조사도 가능했지만 피고발인이 아닌 참고인으로 배려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논란의 본질은 토착비리 수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 방해를 하고 불기소로 덮은 것"이라며 "이번에는 검찰 뜻대로 되지 않고 곧 진실의 실체가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황 청장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대해 "공수처가 없으면 검사의 비리는 누가 수사하겠느냐"고 했다.

또 맹자의 득도다조를 인용해 "저는 검찰, 보수 언론, 자유한국당의 3각 편대 공격을 받고 있지만 가장 강한 사람은 민심을 얻는 사람"이라며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