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중국관세' 앞둔 美 증시 하락…"짙은 관망세"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2019.12.10 08: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장전]이번주 FOMC, ECB회의, 영국 총선 등 빅이벤트 대기中

image
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오는 15일 부과예정인 미국의 대중국 추가관세를 앞두고 경계감이 이어지면서 뉴욕증시가 3거래일만에 하락했다.

데드라인 전에 미국과 중국 간 1단계 무역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데드라인을 6일 앞에 둔 상황에도 뚜렷한 진전이 보이지 않자 시장의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5.46포인트(0.38%) 떨어진 2만7909.60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9.95포인트(0.32%) 내린 3135.9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4.70포인트(0.40%) 하락한 8621.83에 마감했다.

만약 미중 양국이 15일까지 1단계 무역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예정대로 대중국 추가관세가 부과된다. 미국은 15일부터 1560억달러(약 18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 15% 관세폭탄을 발동하겠다고 예고해왔다.

미중 고위급 협상단은 지난 10월11일 미국 워싱턴 협상에서 1단계 무역합의에 도달했지만 아직 합의문에 서명하진 못했다. 양국은 당초 11월 중 서명을 추진했지만 실무협상에서 관세 철회 문제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최종 타결이 미뤄지고 있다.

무역 관련 불확실성은 국내 증시에도 부담이 될 수 있지만 중국과 무역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추가관세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유지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지금 우리는 움직이고 있다. 우리는 아주 주요한 논의들을 하고 있다. 12월15일에 어떤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유미 키움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주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ECB(유럽중앙은행) 통화정책회의, 영국 총선 등 빅이벤트들이 대기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증시는) 관망세가 짙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오는 11일 올해 마지막 FOMC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현행 1.50~1.75%로 동결될 것이 유력하다.

다음날인 12일에는 크리스틴 리가르드 신임 총재가 주재하는 첫 ECB 통화정책회의가 열린다. 기존 정책유지가 예상되지만 신임 총재의 발언에 따라 시장이 움직일 가능성도 있다.

같은날 영국에서는 조기총선이 실시된다. 보수당 출신의 존슨 영국총리는 "총선에서 내가 과반 의석을 확보한다면 우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을 비준해 내년 1월 브렉시트를 완수하고 이 나라도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보수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하면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줄어들지만 '브렉시트 2차국민투표'를 공약한 노동당이 집권하거나 아무도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하는 '헝 의회(Hung Parliament)가 될 경우 글로벌 증시가 크게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