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험사 임원, 장기 성과 따라 보수받고 주식 장기 보유해야"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2019.12.13 14: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험연구원, '보험사 가치경영 위한 토론회' 개최

image
안철경 보험연구원 원장./사진=보험연구원
국내 보험사들이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임원의 보수 체계를 장기 성과에 연동하는 식으로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임원의 보수를 장기 성과에 연동하면 도덕적 해이를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에서다.

보험연구원은 13일 서울 광화문 코리안리빌딩에서 '보험회사의 가치경영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국내 보험사의 경영자 보상체계 현황과 가치경영 실현을 위한 보상체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젬마 경희대학교 국제학부는 이날 '국내 보험회사 임원 보수 체계 현황 및 평가'라는 주제의 기조발표에서 "보험사 경영자들이 장기손익 관점에서 기업의 가치 증가를 위해 노력하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는 총보수에서 기본급 비율을 줄이고 성과와 연동된 성과급의 비중을 늘리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기준 국내 보험사들의 임원 성과보수 지급 비중은 23.9%로, 대부분 기본급 위주의 보수체계로 운영되고 있다. 이 교수는 "국내 보험사 임원의 기본급 지급 비율을 향후 3년간 점진적으로 낮춰 30% 이하로 설정하고 성과와 연관된 변동보수 지급 비중을 높여 변동보수 위주의 보상체계를 설계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과급 지급기간도 보험산업 특성을 고려해 5년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CEO(최고경영자)의 경우 기간을 더 길게 설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국내 보험사들은 성과 보수를 총 4년에 걸쳐 지급하고 있지만 당해 지급비율이 50% 수준이고, 장기 성과와 연동된 보상 비율은 총 보수 대비 12.3%로 낮다.

이어 "성과 보수 당기 지급은 현금으로 지급하지만 이연 지급분에 대해서는 주식으로 대체하거나, 성과급만큼 주식 매입 기준을 설정하도록 해야 한다"며 "또 임원의 주식 장기보유 조항을 둬 임원의 보상 체계가 회사의 장기성과와 직접 연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사업보고서와 연차보고서에 공시되는 임원 보수 정보를 하나의 보고서로 일원화해 공시하고 △개별임원과 CEO(최고경영자) 개별보수 금액 △구성요소 △평가방식 △3개년 치 보수 공시 등을 의무화해야 한다고도 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보험경영의 안정성을 제고하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장기손익 관점에서 경영자의 성과를 평가하고 보상하는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연구와 논의가 필요하다"며 "보험사 내재적 가치 제고를 통해 보험이 가진 장기사업모형의 특징을 잘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