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대사관 습격 이라크 시위대, 이틀만에 철수…긴장은 '여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2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친이란 시위대, 바그다드 美대사관 습격 美 해병대, 최루탄 쏘며 대응

1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앞에서 시위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그림을 펼쳐든 채 항위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1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앞에서 시위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그림을 펼쳐든 채 항위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이라크의 친(親)이란 시위대가 시아파 민병대 폭격 사건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수도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을 에워쌌다. 이틀 동안 대치 끝에 시위대는 모두 철수했지만, 미국과 이라크 양국 관계에 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1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원과 그 지지 세력은 이날 이틀간 밤샘 시위를 벌이다 민병대 지도부의 철수 요청을 받아들이고 물러났다.

시위를 주도한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헤즈볼라 측은 "우리는 미국 대사관에 진입해 엄청난 승리를 거뒀다"며 "이전에는 아무도 하지 않았던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라크 의회가 미군을 모두 철수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병대원과 그 지지 세력은 지난달 31일 미국 대사관 부근에 운집, 성조기를 불태우고 대사관에 돌을 던지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또한 대사관 시설에 불을 지르고 내부에 난입하기도 했다.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이 시위대에 사실상 습격당한 것이다.

이튿날에도 시위대가 대사관 내부에 돌과 화염병 등을 투척하자, 대사관 경비를 담당하는 미 해병대는 최루탄을 발사하며 맞섰다.

대사관이 피습받는 초유의 사태에 미 정부는 육군 신속대응부대 병력 750명을 추가로 급파하기로 했다.

대사관 측은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업무를 중단한다며, 미 국민이 대사관에 접근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건물 부근에서 치솟는 불길. © 로이터=뉴스1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건물 부근에서 치솟는 불길. © 로이터=뉴스1

이번 시위는 미군이 지난달 29일 카타이브-헤즈볼라 군사기지 5곳을 공습해 25명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촉발됐다.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대사관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이란이 모든 사태에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압박에 나섰다.

미국과 이라크의 관계에도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시위대가 미 대사관을 에워싸는 동안 이라크 군경이 이를 사실상 방조한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압둘 마흐디 이라크 총리와 회담을 하고 "미 대사관에 대한 추가 공격을 막는 것은 이라크 정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마흐디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이라크 정부에 대사관 보호에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BBC는 "이라크는 이슬람국가(IS)와의 전쟁에 미군과 긴밀히 협력해온 동시에 이란과도 긴밀한 동맹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번 시위 사태는 허약한 이라크와 미국의 관계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배치된 미 해병대 병력. © AFP=뉴스1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배치된 미 해병대 병력.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