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년사]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성과 중심 경영체계 확립할 것"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2 12: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년사]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성과 중심 경영체계 확립할 것"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안정적 성장구조 확립’과 ‘강한 조직’을 만드는데 역점을 두어야 한다"며 "우선 회사 전반에 걸친 체질 개선을 통해 실질적 성장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김 사장은 "디지털 혁신을 더 고도화, 가속화하는 한편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야 한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견고한 손익 기반을 갖추자"고 강조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친애하는 롯데카드 임직원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작년 한 해 회사의 안정과 성장을 위해
수고해 주신 임직원 여러분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여 항상 건강하시고
가정에도 기쁨과 행복이 넘쳐 나시길 기원합니다.

임직원 여러분!

국내 경제 석학들은
2020년 한국 경제를 ‘오리무중(五里霧中)’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는 그 어느 해 보다도 불확실성이 높다는 의미입니다.

우리 롯데카드는 올해 제2 창사의 각오로 새 출발을 맞이했지만,
회사를 둘러싼 경영 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고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핀테크 업체와의 경쟁은 더욱 가열되고 있으며,
지속적인 가맹점수수료 인하, 가계대출 총랑규제 등
외부 정책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지난 한 해 우리는 연초 목표로 했던
‘수익구조 다변화’, ‘디지털 플랫폼 컴퍼니 도약’,
‘Collaboration을 통한 효율성 개선’ 등
많은 부분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아쉬움도 많은 한 해였습니다.
외부 규제나 환경 탓이 아닌
우리 스스로가 달성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올해는 이를 극복하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올해는 ‘안정적 성장구조 확립’과 ‘강한 조직’을 만드는데
역점을 두어야 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할
몇 가지 주요 핵심과제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진정한 ‘성과 중심의 경영체제’를 확립해야 합니다.
회사 전반에 걸친 체질 개선을 통해 실질적 성장에 집중해야 합니다.
보다 과감하고 도전적인 목표인 ‘Stretch Goal’을 세우고
공동의 목표에 구성원 모두가 몰입할 수 있도록
Cascading을 통한 부서목표 연계성 강화에도 힘써야 하겠습니다.
또 모든 양적 성장에는 효율개선을 통한 질적 성장이 뒤따라야 하겠습니다.

둘째, ‘디지털 혁신’을 더 고도화하고 가속화해야 합니다.
이제는 단순한 디지털化가 아닌 디지털 전략의 깊이를 더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구축해 놓은 디지털 플랫폼에 고객 중심의 혁신을 더하고,
외부와의 연계 강화를 통한 디지털 완결성을 확보해야 합니다.
또 전사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도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셋째, 변화에 이기는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야 합니다.
회사의 목표와 전략이 성공적으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창의와 열정 중심의 적극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가 필수입니다.
내부 조직의 융합과 창의성 기반의 agile 조직 운영을 더욱 확대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능률적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넷째, 불황 속에서도 극복 가능한 ‘견고한 수익 구조‘를 창출해야 합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견고한 손익 기반을 갖춰야 합니다.
미래에 대비한 핵심 경쟁력을 착실히 찾아내 확대하고,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위기 상황에는 선제적으로 대비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나가야 하겠습니다.

롯데카드 임직원 여러분!
상기의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롯데카드가 시장을 선도하는 리더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임직원 여러분의 ‘공감대 형성’과 ‘롯데카드만의 조직문화 구축’이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 롯데카드는 지난해부터
Culture Build-up Cell을 구축하고
임직원 상호간의 신뢰 형성과
새로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작업들을 시작했습니다.

또한, 새로운 조직문화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PROACTIVER(프로액티버)’라는 새로운 One Word 슬로건을
선정하였습니다.
‘PROACTIVER’는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새로운 자세이자
롯데카드만의 조직문화를 4가지 키워드로 제시합니다.

우리는 전문성을 가지고 일하고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에 있어서도 ‘프로(PRO)’다워야 합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문제가 있다면 ‘적극적으로(ACTIVE)’ 해결해야 합니다.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PROACTIVE)’ 창의적 혁신을 발휘해
미래의 성장동력을 키워나가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지금보다 ‘더(-ER)’ 자기쇄신의 자세로 노력하고,
직원 서로간에 이러한 동력이 형성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올 한 해 수립한 목표 달성을 위해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PROACTIVER’의 자세로 다 함께 노력해 나갑시다!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 해 임직원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