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쟁 가니 폐렴이…오락가락 테마주 주의보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9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의 포인트]폐렴 우려에 관련주 급등…이슈에 취약한 변동성 주의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질병관리본부가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 국적의 36세 여성을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격리 치료 및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힌 8일 오후 경기도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 감염 예방을 알리는 문구가 적혀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의심환자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양성 또는 음성 여부 결과가 나오려면 1주일정도 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2020.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질병관리본부가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 국적의 36세 여성을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격리 치료 및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힌 8일 오후 경기도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 감염 예방을 알리는 문구가 적혀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의심환자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양성 또는 음성 여부 결과가 나오려면 1주일정도 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2020.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쟁 테마주가 지나고 나니 폐렴 테마주들이 들끓는다. 국내 폐렴 발생 가능성으로 관련 종목들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지만 전쟁 테마주와 마찬가지로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아닌 이슈에 기댄 투자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 30대 중국 여성이 최근 중국 내륙 도시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폐렴과 비슷한 증상을 보여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격리조치 됐다. 이 여성은 지난달 13~17일 우한을 방문했으나 폐렴이 발생한 화난해산물도매시장에 방문하거나 야생동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병명을 확진한 것은 아니지만 중국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과 유사한 증상이 국내에서 처음 발견되면서 불안감은 커진다. 최근 중국 우한에서는 원인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59명이 치료 받았다. 사스(SARS·중증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는 아니지만 이와 유사한 고위험성 전염병으로 발전될 가능성으로 인해 방역당국의 경계도 높아진다.

폐렴 가능성이 제기되자 관련 종목들도 테마주로 부상하고 있다. 폐렴 의심환자가 중국과 같은 종류의 폐렴으로 확인될 경우 사스와 메르스 때처럼 백신, 방역 관련 업체들이 주목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11시30분 기준 체시스 (1,470원 상승10 -0.7%) 주가는 전일 대비 630원(22.03%) 오른 3490원에 거래 중이다. 체시스는 자동차 부품 업체지만 동물약품 사업을 하는 넬바이오텍을 계열사로 두고 있어 시장의 주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위생용품을 판매하는 파루 (1,115원 상승15 -1.3%)와 동물의약품 업체인 제일바이오 (3,620원 상승40 -1.1%), 이글벳 (8,560원 상승80 -0.9%), 종합감기약을 만드는 고려제약 (9,850원 상승150 -1.5%) 등도 수혜주로 거론되면서 10% 안팎의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이슈에 따라 변동성이 큰 테마주의 특성상 섣부른 투자는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테마주 상당수는 시가총액이 적고 재무상태가 좋지 않아 소위 '작전세력'의 먹잇감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크다.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히는 파루는 본업이 태양광 사업으로 매출의 90% 이상이 태양광 발전에서 나온다. 방역 사업과 손청결 보습제 판매 사업 등도 있지만 매출 비중은 미미하다. 체시스의 계열사 넬바이오텍은 동물용 의약품과 기능성 사료첨가제 등이 주요 사업이고 제일바이오, 이글벳 역시 동물의약품이 주업이다. 이 종목들은 얼마 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 확산할 당시 반짝 주가가 급등했다 대부분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다.

전날 주목 받았던 전쟁 테마주도 마찬가지다. 미국과 이란의 충돌로 인해 전날 급등했던 석유·방산 관련주들은 이날 주가가 급락하며 전날 상승폭을 하루만에 반납했다. 이란의 무력 도발에도 미국이 군사력 사용을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전쟁 테마주들에 대한 수혜를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극동유화 (4,445원 상승135 -3.0%)흥구석유 (7,310원 상승290 -3.8%)는 하한가를 기록 중이고 한일단조 (3,775원 상승45 -1.2%), 스페코 (6,570원 상승140 -2.1%), 빅텍 (6,470원 상승90 -1.4%) 등 방산 업체들도 20% 이상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들 테마주 역시 대부분 시가총액이 작고 재무구조가 열악해 이슈에 취약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이슈가 발생하면 이로 인한 실적 개선 등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들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펀더멘털이 튼튼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테마주라도 실적이 뒷받침하는 종목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