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니로는 820만원, 쏘울은?…전기차 보조금 총정리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VIEW 5,836
  • 2020.01.21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 눈에 보는 올해 전기차· 오토바이 국가보조금

image
/자료=기획재정부
올해부터 전기·수소차 등 무공해차량 사이에서도 지원 받는 보조금 차이가 커진다. 보다 친환경 차량에 가까울수록 더 많은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보조금 체계가 개편된다. 전기 승용차는 차종간 최대 215만원, 화물차는 1288만원, 버스는 3658만원까지 차이가 벌어진다.


승용차 1위는 코나·쏘울·아이오닉·니로·볼트 820만원


현대차 코나 / 사진제공=뉴시스
현대차 코나 / 사진제공=뉴시스

가장 많은 지원금을 받는 전기승용차는 현대차의 코나·아이오닉, 기아차 니로·쏘울 한국GM 볼트 등이다. 820만원을 받는다. 다만 코나 경제형은 766만원, 아이오닉 PTC는 814만원, 쏘울 도심형은 744만원으로 다른 트림에 비해 보조금이 깎인다.

가장 보조금이 적은 차량은 재규어 랜드로버로 605만원을 받는다. 르노삼성 SM3 Z.E 역시 616만원에 불과하다. 닛산 리프가 그 다음으로 적은 686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이 밖에도 BMW i3 120Ah 716만원, 테슬라 모델3 760만~800만원, 테슬라 모델S 736만~771만원 등으로 보조금이 책정됐다. 르노삼성 트위지, 대창모터스 다니고, 캠시스 쎄보-C 등 초소형 차량은 모두 동일한 400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화물차 보조금은 현대 포터2 1800만원이 최대


/자료=기획재정부
/자료=기획재정부

전기 화물차 보조금은 최대 1288만원까지 차이가 난다. 쎄미시스코 D2C·D2P, 대창모터스 다니고3·다니고3 픽업, 마스타전기차 마스타VAN 등 초소형 전기화물차는 모두 똑같은 512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경형 전기화물차인 파워프라자의 라보 피스는 1100만원을 받는다. 소형 전기화물차로 분류되는 현대차 포터2 일렉트릭, 파워프라자 봉고 3ev 피스, 제인모터스 칼마토EV는 모두 1800만원의 보조금으로 동일하다.



대형 오토바이는 319만~330만원, 일반 오토바이는 153만~260만원


니로는 820만원, 쏘울은?…전기차 보조금 총정리

이륜차(오토바이)는 종류별 편차가 그리 크지 않다. 대형·기타형의 경우 그린모빌리티의 MOTZ 시리즈·DELI 시리즈 모두 33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는다. 쎄미시스코 R3G, 시엔케이 트리오, 성지기업 WIND-K2도 모두 330만원을 받는다. 대풍의 에코-ev2만 319만원을 보조 받는다.

소형 이륜차는 씨엠파트너 썬바이크2와 엠엔에스피 M5000이 260만원을 받고, 성지기업 WIND-K1은 234만원을 보조 받는다.

경형 이륜차는 동양모터스 빈티지클래식과 시엔케이 DUO가 210만원으로 보조금이 가장 많다. 그 다음으로는 와코 2K2(E6)가 189만원, 대림오토바이의 EG300이 188만원, 그린모빌리티 SEBIA가 186만원이다.

가장 적은 보조금을 받는 소형 이륜차는 에코카의 LUCE로 150만원이다. 한중모터스 Z3(153만원), 비엠모터스 코알라(156만원), 인에이블 인너태셔널 NIU-Npro(168만원) 등도 보조금이 상대적으로 적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