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감원, 국·실장 인사…"29명 승진, 70% 교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2020.01.23 1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금융감독원 / 사진=머니투데이DB
금융감독원은 23일 부국장·팀장 29명을 국실장(급)으로 새로이 승진 발령하고, 부서장의 70% 이상을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금감원은 이번 인사의 특징으로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 인력 강화 △세대교체와 유능한 인재 발탁 △전문성 중심의 적재적소 배치와 여성 인력 중용 등을 꼽았다.

우선 금소처는 산하에 다양한 금융감독 경력을 보유한 인재를 배치해 소비자 보호 강화와 포용금융 확대에 감독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또 1967년∼1969년생 부국장·팀장(19명)을 대상으로 승진 발령했다. 특히 박상원 금융그룹감독실장, 이상아 연금감독실장, 이창운 포용금융실장 등 3명의 1970년생도 본부 실장에 발탁하며 세대교체를 꾀했다.

업무능력과 리더십이 뛰어난 여성 국실장 3명도 검사·조사·연금감독 등 현업부서에 배치했다. 김미영 여신금융검사국장은 검사와 자금세탁 분야 역량을, 박선희 자본시장조사국장은 검사·조사 등 현장경험과 IT·소비자보호업무 역량을, 이상아 연금감독실장은 연금감독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한편 나머지 팀장·팀원 인사는 다음 달 말까지 이어진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능력과 성과 중심의 인사문화를 지속적으로 정착시켜 국민과 시장으로부터 신뢰받는 감독기구가 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터뷰"나는 14년간 신천지였다"…한 신도의 '고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