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희롱·부당해고 논란' 안다르, 이번엔 '금품요구' 진실공방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VIEW 5,862
  • 2020.01.28 14: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도

image
국내 최대 요가복 전문업체 안다르가 직장 내 성희롱과 부당해고 의혹과 관련해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안다르가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지만 주요 고객층인 여성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으로 번질 조짐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안다르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제기한 신모씨(35)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소송 여부를 검토 중이다. 신씨는 직장 내 성희롱 등을 문제 삼자 오히려 안다르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알렸다고 주장했다.



성희롱 털어놨더니, 회사 측에선 "금품요구"


신씨는 "(안다르가)부당해고를 이유로 무리한 금품을 요구하고 행패를 부린다는 등의 얘기를 했다고 들었다"며 "터무니없는 사실이 알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경기지방노동위원회(경기노위)에 안다르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접수했다.

신씨는 안다르 측에서 이 같은 사실을 일부 언론사 등에 얘기했다는 걸 뒤늦게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7년차 필라테스 강사인 그는 안다르에 경력직으로 입사했지만 직장 내 성희롱을 내부고발한 뒤 입사 2개월 만에 부당해고 됐다고 주장했다.

경기노위에 제출된 부당해고 이유서에 따르면 신씨는 근무기간 중 2차례 직장 내 성희롱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씨는 상급자 A씨에게 신체접촉을 강요당했고, 1박2일 워크숍에선 잠든 방에 남직원 B씨가 강제침입했다고 밝혔다.



내부고발자 사과없이 인사조치, 부당해고 주장


문제는 신씨가 내부고발을 한 이후부터다. 신씨는 "워크숍에서 너무 무서워서 남자친구에게 연락을 했다"며 "(남자친구와)다음날 회사로 찾아가 당사자들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날 이후 "업무에서 배제당하는 등 회사생활이 어렵게 됐고 결국 부당해고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조사 등 적절한 절차도 진행되지 않았으며 인사평가를 핑계로 부당해고 됐다는 설명이다.

인사평가에 있어서도 신씨는 부당함을 주장했다. 그는 "실질적인 업무보다는 태도를 크게 문제 삼았다"며 "당초 3주로 계획된 교육과정을 인사평가에 5주로 계획했다고 적는 등 부당한 인사조치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안다르 성희롱·부당해고와 무관 '정면반박'


안다르 측은 신씨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안다르 관계자는 "사건 당사자가 신씨 측에 수차례 사과했지만 전혀 답도 하지 않았다"며 "또 구두상으로 '말로만 사과하는 건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취지의 답을 들었고 당연히 금품을 요구한다고 이해했다"고 말했다.

안다르는 이와 관련한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신애련 안다르 대표명으로 발표된 입장문에 따르면 "같은 여성으로서 면목없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안다르는 신씨의 부당해고 관련해선 직장 내 성희롱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무급휴직·감봉 관계자에 대한 인사조치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안다르 측은 "사칙에 따라 평가에 근거했다"고 말했다.

안다르 측은 이와 관련해 후속 입장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