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투자'로 사스 버텼던 중국, 이번엔 뭘로 버티나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스 발병 당시 중국 주요 경제지표. /자료=한국은행
사스 발병 당시 중국 주요 경제지표. /자료=한국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세계 경제 변수로 떠올랐다. 중국의 대응여력이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와 다르게 약해져있어 사태가 장기화되면 타격이 커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2일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에서 "시장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장기화되지 않는다면 중국 경제의 기조적 경기흐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과 사스 발병 때와 구별되는 리스크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는 의견이 있다"고 설명했다.

2003년 사스 발병 당시 중국 경제 성장률(전년동기대비 기준)은 1분기 11.1%에서 2분기 9.1%로 2%포인트 하락했다. 교통·운수업, 숙박·음식점 등에 충격이 집중됐다.

보고서는 2003년과 현재 중국 경제 여건을 비교하고, 경제적 충격 완화 요인과 확대 요인을 분류했다. 중국 정부의 대응조치와 전자상거래 활성화 등은 '충격 완화 요인'이다.

중국 정부는 2003년 사스 발병 당시 최초 발병 3개월 후에 세계보건기구(WHO) 보고했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1개월 정도 걸렸다. 또 교통통제 등 격리조치를 시행중이고, 피해업종에 대한 자금 지원 등 대책을 마련한 점도 긍정적이다.

전통 서비스업(운송, 숙박·음식)이 전체 중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03년 8.0%에서 2019년 6.1%로 줄고, 오프라인 소비를 대체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가 활성화돼있다는 점도 과거와 다르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거래 비중은 2015년 10.8%에서 2019년 20.7%로 커졌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빠르고, 사태가 장기화됐을 때 중국 정부의 대응여력이 과거에 비해 많지 않다 점은 '충격 확대 요인'으로 분류된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2003년 중국 경제성장률(10.0%) 중 투자와 소비 성장기여도는 각각 7.0%포인트, 3.6%포인트였다. 투자는 전년(3.6%포인트)에 비해 올랐고, 소비는 전년(5.1%포인트)에 비해 떨어졌다. 사스로 위축된 소비의 빈자리를 투자가 메꿨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보고서는 "현재 중국 경제는 디레버리징(부채축소) 정책과 세계교역 여건 등으로 투자가 소비둔화를 상쇄할 여력이 상대적으로 약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향후 전개 양상의 불확실성이 높은 가운데 단기적으로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고, 확산이 장기화될 경우 제조업 등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