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겨울철 부족한 영양소 섭취 '오곡밥으로'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6 14: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 왼쪽부터 청차조(삼다찰), 황차조(황미찰), 찰기장(금실찰), 찰수수(남풍찰), 팥(아라리), 검정콩(청자3호)
사진 왼쪽부터 청차조(삼다찰), 황차조(황미찰), 찰기장(금실찰), 찰수수(남풍찰), 팥(아라리), 검정콩(청자3호)
해마다 정월대보름이면 집집마다 오곡밥을 즐겨 먹는다. 세시풍속이라지만 알고보면 오곡밥 만큼 겨울철 영양소 섭취에 '효자'도 없다. 농촌진흥청이 오곡밥에 적합한 기능성 품종을 개발하는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다.

농촌진흥청은 정월대보름을 맞아 오곡밥에 들어가는 잡곡의 효능과 영양성분이 풍부한 우리 잡곡 품종을 6일 소개했다.


찹쌀, 조, 기장, 붉은팥, 검정콩 등 5가지 이상 잡곡 섞어


예로부터 대보름 전날에는 찹쌀, 조, 기장, 붉은팥, 검정콩 등 다섯 가지 이상의 잡곡을 섞어 오곡밥을 지어 먹으며 한해의 액운을 막고 풍요를 기원했다.

오곡밥 주재료인 하얀 찹쌀, 노란 차조, 찰기장, 갈색 찰수수, 붉은팥, 검은콩에는 색깔별로 다양한 기능성 성분이 들어있다.

하얀색 찹쌀은 성질이 따뜻해 소화기관에 좋다. 비타민 E를 함유해 피부 노화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 항산화 기능을 한다.

노란색 조와 기장은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고, 쌀만 먹었을 때 부족한 식이섬유와 무기질, 비타민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붉은색 팥과 검정색 콩 껍질에는 적색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다. 안토시아닌은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해 눈 건강 유지와 콜레스테롤 억제에 도움을 준다.

갈색 수수는 폴리페놀 성분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고, 특히 혈당조절 등 생활습관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


황미찰, 금실찰, 남풍찰, 아라리, 청자5호 등 신품종 잇따라


농촌진흥청은 잡곡 품종 중 찰기가 있어 오곡밥에 적합한 품종으로 조 '황미찰'과 기장 '금실찰', 수수 '남풍찰', 팥 '아라리', 콩 '청자5호'를 개발했다.

조 '황미찰'과 기장 '금실찰'은 칼슘과 식이섬유 함량이 높고, 수수 '남풍찰'은 폴리페놀 등 항산화성이 높으며 모두 찰진 식감이 우수하다.

팥 '아라리'는 향과 맛이 좋은 신품종으로 붉은 색감이 잘 드러나 오곡밥에 풍미를 더한다. 콩 '청자5호'는 당도가 높고 무름성이 좋아 밥에 넣어 먹으면 식감이 우수하다.

정찬식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장은 "오곡밥은 겨울철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선조의 지혜가 담긴 건강식품"이라며 "평상시에도 잡곡 섭취를 늘려 영양 면에서 균형 잡힌 식생활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