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원 함백산·제주 바다의 '바람'이 만드는 청정에너지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1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청정에너지 '풍력시대' 열린다]


#강원도 정선과 태백에 맞닿아 있는 함백산 자락. 여름이면 국내 최대 야생화 군락지를 찾아, 겨울이면 새하얀 눈꽃 구경을 위해 많은 이들이 해발 1400m 만항재로 오른다. 산봉우리 위엔 '초대형 바람개비' 14기가 우뚝 선 채로 등산객들을 맞는다. 이곳 정암 풍력발전단지는 연간 2만2000여가구가 쓸 수 있는 약 7만8000메가와트시(㎿h)의 전력을 만든다.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와 금등리 앞 바다. 육지에서 500~1200m 떨어진 자리에 풍력발전기 10기가 줄지어 서 있다. 거센 파도가 만드는 물보라 위에서 발전기들은 바람에 몸을 맡긴 채 빙글빙글 거대한 날개를 돌린다. 제주의 옛 이름을 딴 탐라 해상 풍력발전단지는 제주의 풍부한 바닷바람을 활용해 1년에 8만5000㎿h의 친환경에너지를 생산한다. 제주도민 2만4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연도별 풍력발전 설비 누적 보급 현황./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연도별 풍력발전 설비 누적 보급 현황./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친환경 바람'을 타고 전국 곳곳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이 활기를 띄고 있다. 특히 풍력발전은 설치에 넓은 면적이 필요하지 않고 산이나 바다 등 사람이 살지 않는 땅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탈(脫)탄소 '에너지전환'을 위한 핵심 산업으로 각광을 받는다.

11일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 설치된 풍력발전 설비 용량은 1303메가와트(㎿)로 전체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6.8%를 차지했다. 2014년 645㎿ 수준이었던 보급 용량은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등에 힘입어 불과 4년 만에 약 두 배 늘었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민과 이익을 공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주민의 지지를 확보한 성공 모델도 속속 등장했다. 환경훼손에 대한 우려를 없애고 주민과 상생을 통해 국내 친환경에너지 발전이 더욱 확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만항재 일원에 자리한 정암 풍력발전단지 모습./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만항재 일원에 자리한 정암 풍력발전단지 모습./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한국남부발전의 정암풍력발전이 대표적 사례다. 쇠퇴한 폐광지역을 풍력발전단지로 조성해 32.2㎿ 규모 발전 설비를 갖춘 곳이다. 사업 초기단계에서 산지 훼손에 대한 우려에 부딪혔지만 '풍력발전이 지역경제 살린다'라는 대전제를 깔고 친환경 공법을 택해 주민 설득에 성공했다. 총 990억원이 투입된 건설사업 과정에선 지역주민을 고용하고 국산 기자재를 사용했다.

'구름병아리난초'와 같은 멸종위기 식물을 안전한 곳으로 옮겨 심어 관리하도록 했고 작은 동물들이 살 수 있도록 미소 서식지(돌무더기)를 설치했다. 녹생토 식재공법을 활용해 철저히 사면을 보호했고 공사 중 나온 암석은 생태 돌수로 시공에 활용했다. 공사 때 떠났던 삵과 멧돼지도 돌아왔다.

또 지역경제에 기여하며 쇠퇴한 폐광지역의 재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지역일자리 135명을 창출했고 20억원 규모로 지역주민 이익공유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함백산 야생화 축제와 연계한 트래킹 관광코스도 만들어 '지역상생 풍력단지'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제주 한경면 두모리~금등리 공유수면 일원에 자리한 탐라해상풍력 단지 전경/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제주 한경면 두모리~금등리 공유수면 일원에 자리한 탐라해상풍력 단지 전경/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한국남동발전이 가동 중인 30㎿급 국내 최초·최대의 상업용 해상풍력단지 '탐라해상풍력발전' 역시 지역 상생에 나서는 대표사례다. 풍력발전으로 얻은 이익을 지역에 돌려주며 '주민과 함께하는 에너지전환'이 모토다. 제주도에 이익공유화기금을, 마을에 발전기금을 납부하는 등 이익 공유에도 적극적이다.

마을 지역 지원금으로는 두모리·금등리에 리조트와 체험마을을 조성해 지역을 관광명소로 탈바꿈시켰다. 해상풍력을 보기 위해 두모리 해역 일대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면서 주변 상권도 활성화되고 있다. 특히 당초 어족자원 감소 등 우려와 달리 어민들의 수익 증대에도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해저 속의 구조물, 사석 등이 인공어초 역할로 어획량이 늘고 있어서다.

아울러 탐라해상풍력은 100% 국산기술을 적용해 만든 국내 최초의 상업용 해상풍력단지로 향후 국내 풍력산업 보급 확산은 물론 해외 수출까지 도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 설계, 제작, 설치, 운영까지 전공정에서 '트랙레코드'를 확보해 유망 시장인 해상풍력 분야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