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시민 비판 맞받아친 권영진, "나쁜 정치 바이러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31
  • 2020.02.26 13: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머니투데이DB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머니투데이DB
권영진 대구시장이 자신을 비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고 에둘러 비판했다.

권 시장은 2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유 이사장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제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누가 지적하더라도 달게 받겠다.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이라며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것이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지금 그런 논쟁을 할 시간이 없다"며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권 시장을 겨냥해 "보수당 소속이니까 책임을 중앙정부에 떠넘겨야 정치적으로 볼 때 총선을 앞두고 대구·경북 시민들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이 코로나19를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으로 공격하고, '문재인 정권이 친중정권이어서 중국 눈치 보느라 입국 금지 안 해서 나라가 망했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이 사람 마음속에는 정치적인 관심밖에 없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정세균 총리가 이날부터 대구·경북 지역에 상주하며 현장 대응을 총괄하게 된 것에 대해서도 "달리 말하면 대구지사와 경북지사한테 맡겨서는 대책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해설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