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먼 바다서도 의료지원을" 해양원격의료지원에 100척 선정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먼 바다서도 의료지원을" 해양원격의료지원에 100척 선정
해양수산부는 원양어선처럼 먼 바다를 항해하는 선박 선원들이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에 선박 20척을 추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선박은 100척, 선원은 2500여명으로 늘어났다.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선박 선정기준은 선원법 적용대상 선박으로 통신환경이 있어야 한다. 또 우리나라 선원이 많은 배를 우선 선정하고 1척 이상 신청한 선사를 우선했다.

육상과 달리 먼 바다에서는 응급상황에도 신속한 구조나 병원 이송이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때문에 응급상황 초기에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 지도가 매우 중요하다.

2015년부터 추진된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은 선박과 해양원격의료센터인 부산대학교 병원 간 위성통신을 통해 선원의 건강상태를 관리하고, 응급상황 시 실시간으로 원격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건의료사업이다.

지난해 원양어선 80척, 선원 1912명이 원격의료서비스 1만130건을 지원받았다. 이 가운데 응급이나 실제 처치를 시도한 사례는 649건이다.

이종호 해수부 선원정책과장은 "해양원격진료 서비스로 선박 내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 선원 의료복지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을 확대 추진해 선원 의료복지 수준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