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핸들이 어디있지?…현대차 미래 전기차 '프로페시'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3 16: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새 EV 콘셉트카 디자인 최초 공개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사진제공=현대차
"궁극의 자동차 형태를 완성했다."

현대차 (101,500원 상승2300 2.3%)가 새 전기차(EV)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공기역학적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흐르는 듯 한 실루엣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3일 EV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새 콘셉트카 디자인에 대해 "자연의 촉감, 입체감, 아름다움과 기능이 조화를 이룬 ‘궁극의 자동차 형태(the Ultimate Automotive Form)’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프로페시는 차량의 앞부분에서 뒷부분까지 깨끗하고 끊김이 없는 ‘하나의 곡선’으로 풍부하게 흐르는 실루엣이 특징이다. 통합 스포일러와 픽셀 램프 후미등으로 강조된 뒷부분은 정차 중에도 속도감을 느끼게 해준다.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사진제공=현대차

내부 디자인은 기존의 자동차 실내 디자인의 개념을 뛰어넘는 새로운 개념의 라이프스타일 활동 공간을 창출했다. 자동차 운전대 대신 운전석의 양쪽에 조이스틱(joystick)을 장착해 운전자가 가장 편안한 자세에서 새롭고 직관적인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한 휴식(relax) 모드도 특징이다. 차문 하단부에 적용된 공기청정기를 통해 정화된 공기가 지속적으로 차 안으로 공급되며 자연과 물의 흐름을 떠올리게 하는 등 현대차가 추구하는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실내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은 "세월을 초월하는 아름다움을 통해 현대차가 추구하는 ‘인간과 자동차 사이에 감성적 연결성이 부여되는 긍정적이고 낙관적 미래’를 자동차 디자인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사진제공=현대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